•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의당 "가덕신공항 특별법, 동네 하천 정비만도 못한 졸속적 법"
상태바
정의당 "가덕신공항 특별법, 동네 하천 정비만도 못한 졸속적 법"
"이낙연, 후손들에게 매표 공항 만들었노라고 답하게 될 것"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2.24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정현 기자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정의당은 24일 지난 1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과 관련, "동네 하천 정비만도 못한 졸속적인 법안"이라고 비판했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토위 비공개 회의 내용이 언론에 공개가 됐다. 동네 하천 정비만도 못하다는 집권여당 의원의 발언은 이 법안의 부실과 졸속 등 심각성을 고스란히 보여준다"고 꼬집었다.

정 수석대변인은 "심상정 의원이 밝혔듯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에 대한 관계부처와 지자체 의견은 한 마디로 수용 곤란"이라며 "설계 없이 공사를 할 수 있게 한 유례를 찾을 수 없는 이 기상천외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은 위험하기 짝이 없는 특혜법"이라고 힐난했다.

이어 "국토위 법안심사 당시 여야를 가리지 않고 탄식을 했다는 졸속법안을 민주당과 국민의힘 지도부는 끝내 통과를 시키겠다고 한다"며 "100년을 내다봐야 하는 국책사업인 공항 건설을 1년 임기의 부산시장과 맞바꾸겠다는 거대양당 지도부는 국토를 투전판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과 다름 없다"고 힘줘 말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정치는 그때 무엇을 했는가 후손들의 물음에 답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는데 지금은 무엇을 하고 계신가"라며 "동네 하천 정비도 이렇게 하지 않는다는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이것은 시대의 책임을 다하는 것이 아니다. 후손들에게 매표 공항 만들었노라고 답하게 될 것"이라고 직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