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신도시 개발이익, 구도심 청년 임대주택에 재투자
상태바
신도시 개발이익, 구도심 청년 임대주택에 재투자
경남도·-김해시·-경남개발공사·-인제대 ‘1+1 도시개발 시범사업’ 업무협약 
김해 풍유동 신도시개발이익 삼방동 반값 임대주택지어 청년 신혼부부 제공
김경수 지사 “새로운 협력 사례…청년-대학-지역 상생발전 모델로”...확대 추진
  • 오태영 기자
  • 승인 2021.02.24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와 김해시, 경남개발공사, 인제대학교가 24일 신도시 개발이익을 구도심에 재투자하는 1+1도시개발시범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경남도
경남도와 김해시, 경남개발공사, 인제대학교가 24일 신도시 개발이익을 구도심에 재투자하는 1+1도시개발시범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경남도

[창원=뉴스프리존] 오태영 기자=신도시를 개발하고 그 이익을 구도심에 재투자하는 상생모델이 경남에서 첫 선을 보였다.

경남도와 김해시, 경남개발공사, 인제대학교는 24일 오후  ‘1+1 도시개발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1+1 도시개발 시범사업’은 신도시와 구도심을 하나의 도시개발구역으로 묶어 추진하는게 특징이다. 개발이익 극대화 위주였던 기존 도시개발사업에서 벗어나 신도시 개발이익을 구도심에 재투자하는 방식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청년·신혼부부에 대한 반값 임대주택 공급 확대도 동시에 이뤄지는 새로운 사업모델로 청년·신혼부부의 주거문제와 신.구도심 간 양극화 문제를 동시 해소하는 장점이 있다.

이번 협약은 도가 신도시 개발에 따라 구도심 인구가 유출되는 공동화 문제를 해결하고 아직 충분치 못한 청년층의 주거복지 확대를 위해 기획했다.

협약의 내용은 경남개발공사는 김해시 풍유동 일대에 신도시를 조성하는 도시개발사업을 시행하고, 이곳에서 얻은 이익 일부를 구도심인 김해시 삼방동 일대 주거용 건물 50호 정도를 매입해 리모델링 한 후 청년 및 신혼부부들에게 반값 임대주택으로 공급한다. 삼방동 지역의 공원과 도로를 정비하는 등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지역주민들과 청년, 신혼부부들이 함께 어울리며 소통할 수 있는 마을공동체(커뮤니티) 공간도 제공한다.

인제대학교는 신축될 문화시설에서 지역인재 육성 및 지역 문화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하고, 총장이 임대주택 입주자 일부를 추천하고 관리한다.

경남도는 시범사업 추진계획 수립과 실무 전담조직(TF) 운영을, 김해시는 도시개발사업지구 지정 등 행정처리 지원을 담당한다.

도는 행정절차를 최대한 앞당겨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올 상반기에 도시개발구역 지정 절차에 착수해 내년 하반기에는 청년·신혼부부가 임대주택에 입주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인제대학교 인당관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김경수 도지사와 허성곤 김해시장, 이남두 경남개발공사 사장, 전민현 인제대학교 총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식에서 김 지사는 “지방정부와 공사, 지역사회가 협력해서 만들어가는 사례로는 사실상 처음에 가까운 새로운 사례”라며 이번 사업이 가지는 의미를 강조하고 “기존 도심을 성공적으로 재생시켜나가는 사례로 만들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이번 시범사업을 토대로 경남개발공사와 창원시, 김해시, 양산시 등과 협의를 진행해 ‘1+1 도시개발사업’ 대상 지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