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공공기관 발주공사 건설노동자 작년 39명 사망
상태바
공공기관 발주공사 건설노동자 작년 39명 사망
고용노동부, 10대 주요 공공기관 안전부서 임원 불러 '문책성 간담회'
  • 박유제 선임기자
  • 승인 2021.02.24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뉴스프리존]박유제 선임기자=공공기관이 발주한 공사현장에서 지난 한 해만 39명의 건설노동자가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공공기관 안전부서 임원들을 불러 대책을 당부하고 나섰다.

고용노동부 자료를 보면 2020년도에 발생한 공공발주공사 사고사망자는 전체 건설업 사고사망자인 458명의 8.6%인 39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건설현장 단속 모습./ⓒ고용노동부 천안지청
산업안전 단속 중인 건설현장.ⓒ고용노동부

이는 민간 또는 일반기업체 발주공사와 공공기관 발주공사 비율로 볼 때 가볍게 여길 수 없는 수치다.

특히 발주자인 공공기관이 건설공사 전 과정에 대한 관리감독 역할을 제대로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24일 건설공사 발주 실적이 많은 10대 공공기관 안전임원들을 불러 간담회를 열어 대책은 논의했다.

이날 참석한 10대 공공기관은 지난해 공공발주 공사장 사고사망 사건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사실상의 문책성 간담회로 읽혀진다.

간담회에서는 국책사업을 수행하는 공공발주기관이 건설재해 예방을 위한 건설공사발주자로서의 역할을 선도적으로 담당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 산재예방을 위해 공공기관이 발주자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는지 여부, 건설공사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공공기관의 역할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고용노동부 관계자가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