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내 코로나19 현황] 전날보다 29명이 많은 362명 발생...26일, 400명대 나올듯
상태바
[국내 코로나19 현황] 전날보다 29명이 많은 362명 발생...26일, 400명대 나올듯
백신 D-1, 26일 오전 9시 코로나 예방접종 시작…첫날 전국서 5,266명 맞는다
요양병원·시설 접종 동의율 93.7%…환자 치료 의료진은 95.8% 동의
방역당국 “집단면역 형성 위해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 요청”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1.02.25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전국=뉴스프리존]박나리 기자= 국내 코로나19 현황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5일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300명대로 확인됐다.

사진: 25일 오전 광주 광산구보건소 앞에서 군 특전사 요원이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을 배송한 냉장 트럭을 지키고 있다.
사진: 25일 오전 광주 광산구보건소 앞에서 군 특전사 요원이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을 배송한 냉장 트럭을 지키고 있다.

이렇게 국내 코로나19가 멈추지 않은 가운데 정경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25일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26일 오전 9시부터 전국에서 동시 시작된다”고 밝혔다.

요양병원 1657곳과 노인요양시설 등 4156곳의 입원·입소자와 종사자 중 28만 9000명이 접종에 동의했고 동의율은 93.7%로 나타났다.

또 감염병 전담병원과 거점 전담병원, 중증환자 치료병상 운영 병원 등 코로나19 환자를 직접 치료하는 병원 143곳과 35곳의 생활치료센터 근무 의료진 중에 5만 5000명이 접종에 동의해 동의율은 95.8% 수준이다.

백신 예방접종은 26일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등의 만 65세 미만의 입소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진행되고, 27일부터는 코로나19 환자를 직접 치료하는 병원의 종사자를 대상으로 시행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관련 방역당국과 서울시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21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6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33명보다 29명 많은것.

이날은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여전히 높은 가운데 260명(71.8%), 비수도권이 102명(28.2%)나타났다.

시도별로는 살펴보면 여전히 수도권이 높게 나왔으며, 경기 124명, 서울 121명, 경북 24명, 인천 15명, 전북 13명, 부산 11명, 대구·충북 각 10명, 광주 9명, 대전·강원 각 6명, 경남 5명, 충남·전남 각 3명, 세종·울산 각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제주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집계 별로 살펴보면 최근 최근 1주일간 국내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61명→448명→416명→332명→356명→440명→396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421명꼴로 나타난것이다.

이날도 확진자의 크고 작은 집단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일어났으며,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양천구의 한 가족·직장과 관련해선 총 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관악구의 지인·직장 사례에서도 15명이 감염됐다. ▲전북 군산시 가족모임과 관련해 지인과 지인의 가족까지 연이어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1명으로 늘었다. ▲경북 의성군에서도 가족모임을 중심으로 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같은 지역의 또 다른 가족모임 및 온천 관련 사례에서는 누적 확진자가 95명으로 늘었다. ▲ 남양주시 진관산단 플라스틱공장(누적 187명) ▲ 부천시 영생교 및 보습학원(174명) ▲ 성남시 요양병원(67명) ▲ 성남시 춤무도장 2곳·어린이집(77명) ▲ 용인시 운동선수·운동시설(52명) 등 수도권의 기존 감염 사례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불어났다.

한편, 최근 신규 확진자 수는 설 연휴(2.11∼14) 때 300명대를 유지하다가 이후 사업장·의료기관 등의 집단감염 여파로 600명대까지 치솟기도 했으나 차츰 감소해 다시 300명대로 내려온 상태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452명으로, 지난 17일부터 7일 연속 거리두기 2.5단계 범위(전국 400명∼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환자 증가시)에 머무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