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박영선 전 장관,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확정…권리당원·시민투표 모두 우상호 압도
상태바
박영선 전 장관,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확정…권리당원·시민투표 모두 우상호 압도
"세계 중심도시 서울 만들 것"…범여권 후보단일화도 추진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3.01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가운데)이 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선자발표대회에서 이낙연 대표 등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가운데)이 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선자발표대회에서 이낙연 대표 등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일 더불어민주당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선출됐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진행된 당선자발표대회에서 최종득표율 69.56%로, 우상호 의원(30.44%)을 큰 격차로 따돌리며 민주당 후보로 결정됐다. 

이번 경선은 지난달 26일부터 1일까지 온라인과 ARS 투표를 통해 권리당원 50%와 일반시민 50%를 합산한 뒤 여성가산점 등을 적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권리당원 투표에서 박 후보는 5만212표(63.54%)를 얻었고, 우 의원은 2만8천814표(36.46%)에 그쳤다.

휴대전화 가상선거인단 투표에서는 박 후보가 72.48%를, 우 의원이 28.52%를 각각 득표했다.

이로써 박 후보는 2011년과 2018년에 이어 세번째 도전 끝에 서울시장 선거 본선에 나서게 됐다.

박영선 후보는 서울시장 후보 수락 연설을 통해 "한국기자 최초로 냉전시대 서울-모스크바 위성 생방송을 진행했고, 평양-서울 생방송을 열었던 것처럼 국경을 넘어 훨훨 날아다니는 세계 중심도시 서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서울시 대전환, '21분 콤팩트 도시'에 넓고 깊은 해답이 있다"며 "평당 1,000만원대 반값아파트로 서민에게 내 집 마련의 꿈을 앞당기는 서울시장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원팀이 돼 안정적으로 서울시민에게 행복을 돌려드리겠다"며 "앞으로의 100년은 서울이 디지털경제 수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과 박 후보는 범여권 후보 단일화에도 나선다.

민주당은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과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에 사실상 합의한 상태다.

오는 2일 단일화 방식과 일정을 공식 발표하고, 현역 국회의원(조정훈) 등 공직자 사퇴 시한(8일) 전인 이번 주말 최종 결과를 발표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김진애 열린민주당 후보측에도 8일 이전까지 단일화를 마치자고 제안했지만, 논의에 진전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