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단양군, 순풍에 돛을 달다
상태바
단양군, 순풍에 돛을 달다
  • 김병호 선임기자
  • 승인 2021.03.02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별곡계류장 점검 나선 류한우 단양군수.(사진제공=단양군)
별곡계류장 점검 나선 류한우 단양군수.(사진제공=단양군)

[뉴스프리존,단양=김병호 선임기자]대한민국 관광1번지 단양군의 상승세가 올해도 이어지고 있다.

군은 관광분야 핵심사업 중 하나인 중앙선 폐철도 개발사업의 민자 유치를 시작으로 별별 스토리 개관, 충북도 주관 우수 치매안심센터 선정 등 두드러진 성과를 내고 있다.

특히 올해는 수상관광의 원년으로 삼고 시루섬 나루 준공, 상진과 단성의 계류장, 시루섬생태탐방로 남한강수변생태탐방로 조성사업 등 단양호를 중심으로 굵직한 사업들을 추진한다.

이미 군은 지난해 연말 2020 SRT어워드 ‘올해의 최고 관광지’ 1위와 ‘2020년 국내여름휴가 여행지로’ 발표되면서 관광도시로서 명성을 재확인했으며, 올 초에는 ‘한국관광 100선’에 5회 연속 선정되는 등 명실상부한 전국 최고의 관광도시로 발돋움하고 있다.

단양군의 상승세는 열린 행정과 류한우 군수의 군민, 관광객, 군 공직자와 수시로 소통하는 신바람 리더십이 활력을 불어넣은 결과로 분석되고 있다.

최근 해마다 열리던 새해영농교육이 코로나19로 무산될뻔하다 비대면 유튜브 교육으로 전환해 많은 농업인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

여기에다 총 사업비 2억5천만 원을 투입해 2022년까지 스마트 마을방송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사업에 착수했다.

이 사업은 집 전화와 휴대전화 어플리케이션 등을 연동하는 것으로 재난 예ㆍ경보 및 마을 소식 등의 전달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카카오톡 등 소셜네트워크를 활용한 다채로운 소통채널도 준비하고 있다.

정책발굴과 코로나19, 자연재해 등의 효율적인 대응을 위해 간부 회의를 컨트롤타워로 적극 활용해 신속한 추진과 위기 대응을 견인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류 군수는 지난해 소통화합을 강조하는 성공적인 파트너십을 내세워 600여 공직자와 격식 없는 대화로 산적한 민생현안을 풀어 나갔다.

이 결과 군은 지난해 충청권 최초 국가지질공원 인증과 420억 규모의 도시재생뉴딜사업 등 51개 분야에서 수상을 하고 크고 작은 공모사업에 대응해 635억원의 재원도 확보했다.

류 군수의 소통행보는 리더십에 두각을 나타내며 지난해 지방자치 행정대상을 비롯해 12건의 대외수상을 거두며 단양군의 성과로 이어졌다.

올해는 지난해 충청권 최초 국가지질공원 인증에 탄력을 받아 2024년을 목표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도전을 위한 첫발을 내딛는다.

세계지질공원 인증에 성공하게 되면 지질학적 브랜드가 더해져 세계적 휴양도시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어 군은 올해부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특례군 법제화 추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채로운 사업이 올해 추진된다.

류한우 군수는 “지난 한해는 세계적인 격변의 해로 기록될 만큼 우리 모두는 어렵고 힘든 한해를 보냈다”면서 “올해는 관광을 중심으로 모든 분야에서 좋은 성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