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종인·안철수'...야권 단일화 놓고 '기싸움'
상태바
'김종인·안철수'...야권 단일화 놓고 '기싸움'
-국민의힘 김종인 위원장, “제3지대로는 보궐선거 못이겨”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협상서 논의하면 야권 단일화 가능”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3.02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오른쪽)ⓒ뉴스프리존
사진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오른쪽)/ⓒ뉴스프리존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오는 4월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 김 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가 “제 3지대로는 못이긴다”, “협상서 논의하면 된다”며 야권 단일화를 놓고 기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2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기호2번으로 나오지 않으면 국민의힘이 선거지원을 할 수 없다'는 발언과 관련해 "제 3지대 후보로 단일화가 돼서는 선거에서 절대로 이길수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기호 2번 국민의힘이냐? 기호 4번 국민의당이냐? 이것을 강조했을 때 과연 국민의당 4번으로 선거 승리를 확신할 수 있겠느냐?"며 "나는 그런 확신이 없다고 생각 한다"며 일축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국민의당 안 후보가 가장 먼저 야권 단일화를 주장했다. 따라서 안 후보가단일화 협상 과정에서 장애요인이 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단일화 성사가 안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만약 안 후보가 찾아온다면 만나는 보겠다“며 단일화 협상 여운을 남겼다.

한편 국민의당 안 후보는 이같은 국민의힘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유보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날 안 후보는 주한유럽상공회의소 현장 방문을 마치고 '기호 2번 출마 요구'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서로 실무협의가 시작되면 심도있게 의논할 부분들이다."라면서 "법적으로 어떤 부분이 가능한지에 대해서 논의하면 무리없이 단일화 협상이 진행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안 후보는 '여론조사가 아닌, 시민선거인단이 참여하는 오픈 프라이머리 방식'의 기자들의 질문에 "실무진 협의에서 서로 의논하면야권 단일화가 무난히 성사될 것이다"라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