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고로쇠 수액 채취 허가
상태바
순창군, 고로쇠 수액 채취 허가
  • 김병두 기자
  • 승인 2021.03.02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28톤 고로쇠 수액 채취...연간 1억원의 임업소득 올려
순창군은 관내 28㏊의 면적에서 총 28톤의 고로쇠 수액을 채취하고 있다/ⓒ순창군청 전경
순창군은 관내 28㏊의 면적에서 총 28톤의 고로쇠 수액을 채취하고 있다/ⓒ순창군청 전경

[호남=뉴스프리존] 김병두 기자=전북 순창군이 이달말까지 복흥면 등 관내 지역의 고로쇠 수액 채취를 허가키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순창군에 따르면 관내 임업인들은 매해 28㏊의 면적에서 총 28톤의 고로쇠 수액을 채취하며 연간 1억원의 임업소득을 올리고 있다.

순창 고로쇠 수액은 일교차가 큰 해발 400m 높이의 청정지역 고랭지에서 채취되기 때문에 타 지역에 비해 각종 미네랄이 풍부하고 맛과 향이 우수해 전국에서도 알아주며 해마다 수요가 늘고 있다.

고로쇠 수액은 칼슘과 칼륨ㆍ염산이온 등 각종 미네랄을 비롯해 비타민, 철분 등 무기질도 많아 몸속에 쌓인 노폐물을 빼내는 역할을 한다. 또한 피부미용에도 좋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고로쇠 수액에 대한 인기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순창군 관계자는 “고로쇠 수액의 품질향상과 외지산 반입불허, 사전 현지지도 점검 등 자정 노력을 통해 초봄에 즐겨 마시는 천연 약수를 소비자가 안심하고 음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