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후보 단일화 성사될까?”
상태바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후보 단일화 성사될까?”
- 김종인 "기호 2번 달아야" VS 안철수 "기호 1•2번 7연패"
- 김종인 “안 후보가 기호 4번을 주장하면, 기호 4번과 기호 2번의 후보를 놓고서 일반 시민에게 물어 보아야”
- 안철수 “ 국민의힘 지지자와 반(反)민주, 비(非)국민의힘 지지자 모두 결집해야 이길수 있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3.03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오는 4월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야권 후보 단일화가 초미의 관심사로 급부상했다.

오는 4월7일 치러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 김종인 위원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야권 후보 단일화 협상을 두고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사진은 국민의힘 김종인 위윈장(왼쪽)과 국민의당 안철수 호보(오른쪽)ⓒ뉴스프리존
오는 4월7일 치러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 김종인 위원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야권 후보 단일화 협상을 두고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사진은 국민의힘 김종인 위윈장(왼쪽)과 국민의당 안철수 호보(오른쪽)ⓒ뉴스프리존

국민의힘 기호인 2번을 달아야 하냐를 두고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의견 간극을 좁히지 못하고 팽팽히 맞서고 있다.

먼저 국민의힘은 후보가 정해지는 4일부터 당장 단일화 협상이 시작될 수 있기 때문에 앞서 최대한 유리한 선거헙상 지형을 만들고자 포석에 들어간 것으로 분석된다.

3일 김 위원장은 기자들을 만나 야권 단일화 후보가 국민의힘 기호인 2번이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안철수 후보가 기호 4번을 주장하면, 기호 4번과 기호 2번의 후보를 놓고서 일반 시민에게 물어보는 것이 정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안 후보는 “중도층의 지지를 결집하는 데 기호 2번이 효과적이지 않다”며 기호 2번을 달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안 후보는 이날 BBS 라디오에 출연해 "1번과 2번의 대결이 되면 지금까지 서울에서 7연패를 했다"고 언급하며 "선거에서 계속 진 방법보다는 이기는 방법을 찾자"며 김 위원장 의견에 반대 입장을 내놨다.

특히 안 후보는 “사람들의 관심이 '기호가 몇 번인가'에 있지 않다”며 "야권은 전통적인 국민의힘 지지자와 반(反)민주 비(非)국민의힘 지지자를 모두 결집해야만 겨우 이길 수 있다"며 김 위원장과 각을 세웠다.

이어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고 하는데 그 악마는 각자의 유불리를 따지는 데서 나온다"며 "사람들이 보기에 합리적이지도 않고 공정하지도 않은 방식이 나오게 되면, 누가 이기더라도 힘을 결집하기가 어렵고 선거에서 패배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방법 자체가 합리적이지 않거나 특정인,특정 정당의 이해타산에 따라서 후보 단일화가 정해진다면 아무리 야권 단일후보가 결정되더라도 선거에서 질 것"이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정치권 일각에서는 야권 단일화 후보가 국민의힘의 조직과 인력,자금을 필요로 하지만 김 위원장이 기호 2번만을 고집하며 안 후보와 의견 간극을 좁히지 못할 경우 지난해 4월 총선 참패가 재연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조심스럽게 흘러 나오고 있다.

따라서 차기 대선의 전초전이라 할 수 있는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야권 후보 단일화가 성사될지? 불발될지? 이번 선거의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라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