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카이스트, 전기자동차 배터리·주행거리 한계 극복 고용량 리튬 과잉 양극 소재 개발
상태바
카이스트, 전기자동차 배터리·주행거리 한계 극복 고용량 리튬 과잉 양극 소재 개발
  • 이기종 기자
  • 승인 2021.03.0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배터리 양극재와 비교해 20% 이상 에너지 밀도가 높으면서 안정성을 유지하는 고용량의 리튬 과잉 양극 소재를 개발한 카이스트 조은애 교수팀 연구는 재료 분야 저명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사이언스(Advanced Science에 1월 29일 게재됐다./ⓒ어드밴스드 사이언스·카이스트 조은애 교수팀
현재 사용되고 있는 배터리 양극재와 비교해 20% 이상 에너지 밀도가 높으면서 안정성을 유지하는 고용량의 리튬 과잉 양극 소재를 개발한 카이스트 조은애 교수팀 연구는 재료 분야 저명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사이언스(Advanced Science)에 1월 29일 게재됐다./ⓒ어드밴스드 사이언스·카이스트 조은애 교수팀

[대전=뉴스프리존] 이기종 기자=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신소재공학과 조은애 교수팀이 현재 사용되고 있는 배터리 양극재와 비교해 20% 이상 에너지 밀도가 높으면서 안정성을 유지하는 고용량의 리튬 과잉 양극 소재를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현재 전기자동차 배터리에는 니켈 함량이 높은 ‘하이니켈(Ni)’ 양극 소재가 사용되고 있다.

이 배터리 양극 소재는 코발트(Co), 니켈(Ni), 망간(Mn)의 산화물인데 니켈의 함량이 높을수록 용량이 높다.

그러나 하이니켈 양극 소재로는 주행거리 향상에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이번 연구팀은 이러한 제한점을 해결하기 위해 하이니켈 양극 소재의 대안으로 리튬 과잉 양극 소재를 제안했다.

리튬 과잉 양극 소재는 리튬이 과량으로 함유된 차세대 양극 소재로 저장된 리튬의 양이 많아 가용 용량이 250mAh/g 에 달해 기존 하이니켈 양극 소재보다 20% 많은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다.

반면 리튬 과잉 양극 소재는 첫 충전과 방전 사이에 산화물을 구성하고 있는 산소가 기체가 돼 비가역적으로 추출되는 반응이 일어난다. 

이로 인해 산화물 양극재의 구조가 붕괴되고 배터리 성능이 급격히 감소한다.

연구과정을 보면 비가역적 산소 반응이 주로 발생하는 양극재 표면에 선택적으로 바나듐(V) 이온을 도핑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연구결과에 의하면 리튬 과잉 양극 소재가 첫 충·방전에서 69%의 낮은 가역성을 갖지만 바나듐을 도핑한 리튬 과잉 양극 소재는 첫 충·방전 시 81%에 달하는 높은 가역성을 나타냈다.

또 100 사이클의 충·방전 이후에도 92%에 달하는 안정성을 확인했다.

조은애 교수는 “도핑된 바나듐 이온이 양극 소재 내 산소 이온의 전자구조를 변화시켜 충·방전 시 가역적인 산화·환원 반응이 가능하게끔 하였다”며 “전체 공정이 비교적 간단해서 대량생산에도 적합하다”고 말했다.

KAIST 신소재공학과 이용주 박사가 제1저자로 참여한 연구결과는 재료 분야 저명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사이언스(Advanced Science)에 1월 29일 게재됐다.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중견연구사업과 KAIST 글로벌 특이점 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