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창녕군,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 추진 유네스코 1차 관문 통과
상태바
창녕군,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 추진 유네스코 1차 관문 통과
-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신청서, 유네스코 완성도 검사 통과
-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포함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 추진은 순항 중
  • 정병기 기자
  • 승인 2021.03.05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녕군은 2022년 등재 목표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신청서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의 완성도 검토를 통과했다.(창녕 교동 고분군 전경)/ⓒ창녕군
창녕군은 2022년 등재 목표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신청서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의 완성도 검토를 통과했다.(창녕 교동 고분군 전경)/ⓒ창녕군

[경남=뉴스프리존] 정병기 기자= 경남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2022년 등재 목표로 올해 1월 제출한 ‘가야고분군’(Gaya Tumuli) 세계유산 등재신청서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의 완성도 검토를 통과하였다고 5일 밝혔다.

<세계유산협약 이행을 위한 운영지침> 제140항에 따라 세계유산센터의 완성도 검사를 통과한 신청서는 그 해 3월부터 다음 해 상반기까지 자문기구의 서류심사, 현장실사, 2차례의 종합토론 심사를 거치게 된다.

‘가야고분군’은 이달부터 이러한 절차들을 거쳐 2022년 7월경 개최 예정인 제46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일정이 조정될 가능성은 있다고 한다.

한정우 군수는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은 오는 9월(예정) 현장실사에 대비해 문화재 안내판과 고분군 주변정비사업, 교동과 송현동을 잇는 고분군 탐방로 조성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문화재청,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추진단, 해당 지방자치단체 등과도 긴밀하게 협력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