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여야, 한목소리로 'LH직원 3기 신도시 사전 투기의혹' 질책
상태바
여야, 한목소리로 'LH직원 3기 신도시 사전 투기의혹' 질책
-이낙연 대표, “공직자가 업무와 관련된 정보를 이용, 금전적 이득을 취하는 행위는 반사회적 범죄이며 국민배신이다”
-국민의힘,"변창흠 장관은 LH사장 재임 시절 발생한 이번 사건의 책임을 벗어날 수 없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3.05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여야가 LH직원 3기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과 관련해 한 목소리로 “반사회적 범죄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은 변창흠 국토부 장관이 5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를 만나고 당대표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은 변창흠 국토부 장관이 5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를 만나고 당대표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5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오전에 변창흠 국토부장관과 장충모 LH 사장대행을 불러 3기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에 대해 업무보고를를 받고 강력히 질책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청와대 비서진과 직원, 그리고 직계 존비속을 포함한 가족들의 3기 신도시 토지거래여부를 조사하라고 지시하셨다.”며 “민주당의 모든 국회의원과 보좌진, 지방자치단체장과 의원들 및 가족의 3기 신도시 토지거래내역을 정밀 조사하도록 당 윤리감찰단에 지시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공직자가 업무와 관련된 정보를 이용, 금전적 이득을 취하는 행위는 용서할 수 없는 반사회적 범죄이며 국민배신이다.”며 “그것을 당은 결코 용납치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변 장관이 가장 먼저 조사받기를 자청하는 정도의 책임의식을 갖도록 주문했다.

국민의힘도 이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는 한편 더 나아가 당시 LH 사장이었던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등 전방위 공세를 이어갔다.

국민의힘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의원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변창흠 장관은 LH사장 재임 시절 발생한 이번 사건의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며 즉각 사퇴를 요구하며 압박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변창흠 장관이 'LH 직원들이 개발정보를 알고 산 것은 아닐 것'이라는 내용의 언론의 보도는 시작도 못 한 조사에 벌써 결론을 내리고 있는 것이다.”라며 “ 이는 셀프 조사를 노린 의도가 드러난 것이다"라며 검찰과 감사원의 수사 의뢰를 촉구했다.

또한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이날 오전 변 장관을 불러 '책임 의식을 가지라'고 말한 것은 국토부 장관을 국민 앞에 소환시키지 못하고 여당 대표 앞으로 소환하는 집권당의 질책쇼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