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청래, "윤석열 반짝 지지율 1위는 사라질것"
상태바
정청래, "윤석열 반짝 지지율 1위는 사라질것"
“윤석열의 정치권 등장이 국민의힘에게는 재앙이 되었다. 윤석열의 건투를 빈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3.08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청래 의원(민주당)
정청래 의원(민주당)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8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차기 대선 적합도에서 1위를 차지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윤석열의 반짝 지지율 1위는 조만간 가뭇없이 사라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8일 정 의원은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은 없다.’라는 글을 통해 “고 전 총리는 2005년 내내 30%대의 지지율을 유지하며 1위를 달렸다.(한겨레 2007년 1월 16일) 또,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차기 대선 지지도 조사에서 22.6%를 얻어 1위로 올라섰다.(뉴데일리 2015년 05월 11일 ),이와함께 차기 대선 후보 지지율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31.6%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MBC 2016년 6월 1일)”그러나 “한 때 반짝 지지율 1위였던 고 건도 갔고, 김무성도 갔고, 반기문도 훅 갔다. 결론을 먼저 말하면 윤석열의 반짝 지지율 1위는 조만간 가뭇없이 사라질 것이다.”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러면서 “나는 며칠 전 윤석열 사퇴 소동으로 그가 반짝 지지율을 치솟을 것으로 예측했다.”며 “잘 됐다. 그의 검찰총장 사퇴의 변을 보며 그가 정치참여를 선택했구나 짐작했다. 검찰총장직을 자신의 정치적 야욕의 발판으로 삼은 양심 없음은 이제 비판해야 봤자 소용없는 일이다. 염치없고 값싼 그렇고 그런 정치인의 길로 들어섰으니까.”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온종일 집안에 앉아 자신의 지지율에 취하며 정치구상을 하고 있겠지. 그는 자신 앞에 잡혀온 허접한 정치인들만 보았다. 그러니 자신감도 충만하리라.” 그러나 “세상에는 검찰에 잡혀간 정치인들만 있는 것은 아니다. 내공 있는 괜찮은 정치 지도자들도 많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의원은 “첫째, 시대정신이 있어야 하고 둘째,자신만의 신화가 있어야 하고 셋째,역사와 민족, 민주주의에 대한 신념이 있어야 하고 넷째,끝까지 지지해줄 강고한 지지층이 있어야 한다.”면서 “대통령은 세가지 조건을 갖춰야 한다.윤석열은 이중에 무엇이 있는가?”라고 물었다.

또한 “그나저나 윤석열 블로킹 효과로 국민의힘 대선주자는 페이드 아웃 됐다.안철수도 오세훈도 홍준표도 훅 갔다.”며 “국민의힘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도 후보를 못 낼 가능성이 많은데 대선을 1년 앞 둔 지금 시점에서도 대선 경선에 들어갈 시점에서도 5%를 넘는 후보가 없을 가능성이 농후해졌다.”고 주장했다.

정청래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정청래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정 의원은 “국민의힘의 최악의 시나리오는 윤석열이 당분간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을 도토리로 만들다가 반기문처럼 사라지거나 제3지대 외곽에 머물며 안철수처럼 국민의힘을 괴롭히는 일이다.”며 “윤석열의 정치권 등장이 국민의힘에게는 재앙이 되었다. 윤석열의 건투를 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