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문 대통령, LH투기 의혹 행정력•수사력 총동원령
상태바
문 대통령, LH투기 의혹 행정력•수사력 총동원령
“국민이 실망하지 않도록 국가가 가진 모든 행정력•수사력 총동원”
“LH 투기 의혹 사건은 검•경의 유기적 협력이 필요한 첫 사건”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3.08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법무부와 행정안전부 업무보고 후 LH투기 의혹과 관련해  국민이 실망하지 않도록 모든 수사권을 동원해 발본색원하라고 강력히 지시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법무부와 행정안전부 업무보고 후 LH투기 의혹과 관련해 국민이 실망하지 않도록 모든 수사권을 동원해 발본색원하라고 강력히 지시했다.ⓒ청와대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LH투기 의혹에 모든 수사력을 총동원해 발본색원하라”고 강력히 지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법무부와 행정안전부 업무보고 후 LH 투기 의혹과 관련해 “국가가 가진 모든 행정력, 모든 수사력을 총동원해야 한다”면서 “국민을 실망시키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차원에서 합동조사단이 광범위한 조사를 하고 있지만 조사를 먼저하고 수사는 뒤에 할 필요가 없다. 조사와 수사는 함께 갈 수 밖에 없다”면서 “경찰 국가수사본부(국수본)가 발 빠르게 수사를 병행하고, 합조단 조사 결과는 그때 그때 국수본에 넘기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도 수사 노하우, 기법, 방향을 잡기 위한 경찰과의 ‘유기적인 협력’이 필요하다”면서 “검찰·경찰은 보다 긴밀히 협의해 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날 검찰과 경찰의 ‘유기적 협력’, ‘긴밀한 협의’를 여러 차례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수사권 조정 과정에서는 두 기관이 입장이 다를 수 있었겠지만, 이제는 유기적 협력으로, 국가 수사기관의 대응역량을 극대화해야 한다”면서 “검찰과 경찰의 유기적 협력은 수사권 조정을 마무리 짓는 중요 과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LH 투기 의혹 사건은 검·경의 유기적 협력이 필요한 첫 사건이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 투기 의혹의 일단이 드러난 상황이라 개인의 일탈인지 구조적 문제인지 예단하기 어렵지만, 검·경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