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변창흠 장관 경질론에 정 총리 “지금은 아냐”
상태바
야당 변창흠 장관 경질론에 정 총리 “지금은 아냐”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3.10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리 저지르는 공직자는 발 붙일 수 없도록 하겠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KBS 라디오에 출연해 야당의 변창흠 국토부 장관의 경질론에 대해 "지금은 때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국무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KBS 라디오에 출연해 야당의 변창흠 국토부 장관의 경질론에 대해 "지금은 때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국무총리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야당의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경질론에 대해 “지금 얘기할 수 있는 건 아니고, 상황을 좀 확인해 본 다음 성역없이 책임질 일 있으면 누구든 다 책임질 것"이라며 원론적인 입장을 밝히며 선을 그었다.

10일 정 총리는 KBS 라디오에 출연해서 "지금얘기할 수 있는 건 아니고, 상황을 좀 확인해본 다음 성역없이 책임질 일 있으면 누구든다 책임질 것이다."라면서 "다만 변 장관이 LH 직원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한것은 적절치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 총리는 정부합동조사단의 조사만으로는 차명거래 등을 가릴 수 없다는 질의에 "땅과 대상 부동산이 어떻게 거래됐는지 그과정을 수사하면 차명이나 연관된 사람들이 확인될 수 있고, 그것까지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LH 땅 투기 의혹 수사에 다수의 검사가 투입될 가능성에 대해선 "그렇게 될 것으로 본다"면서 “투입 규모와 방법에 대해선 이날 관계 장관회의에서 결정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정 총리는 "비리를 저지르는 공직자는 발을 붙일 수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아직 국토부 직원은 확인이 안됐지만 LH 직원이 이런 일을 저질렀다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의혹과 관련, 공직 부패를 근절하기 위한 입법에 주력하기로 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