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 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5인 이상 모임 금지도 유지"
상태바
정 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5인 이상 모임 금지도 유지"
"수도권 방역조치 강화…2주간 다중이용시설·외국인 노동자 밀집사업장 방역 집중 점검"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3.12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 "14일로 종료되는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주 더 연장하고자 한다. 5인 이상 모임 금지도 그대로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숫자가 8주 연속으로 300∼400명대의 답답한 정체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밀리거나 물러선다면 어렵게 쌓아 온 방역 댐이 한꺼번에 무너지고 4차 유행이 현실화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우리 국민의 절반 이상이 거주하는 수도권에서 3차 유행이 시작됐고 그 확산세가 아직도 지속되고 있는 것은 매우 우려스러운 대목"이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직장, 병원, 어린이집, 사우나 등 일상생활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집단감염의 연결고리를 끊어내야 정체국면을 타개할 수 있다"며 "수도권 중심으로 특단의 방역 노력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특히 "수도권 지역에 대해서는 방역조치를 강화한다"며 "앞으로 2주간을 특별대책 기간으로 정해 다중이용시설 및 외국인 노동자 밀집 사업장 등의 방역 실태를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오래 지속된 거리두기로 국민이 피로감을 느낀다는 점도 잘 알고 있지만, 여기서 코로나의 기세를 꺾지 못하면 다시 재유행의 길로 들어설 상황이라는 점을 국민 여러분이 감안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은 결코 안심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 코로나19 확산을 최대한 억제해 백신접종의 효과를 극대화하고 일상회복의 시기를 앞당길 수 있도록 다시 한번 힘을 모아야 한다"며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방역수칙 실천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