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에 분노한 강진구 "박형준 입시부정 의혹이 '가짜뉴스?'"
상태바
하태경에 분노한 강진구 "박형준 입시부정 의혹이 '가짜뉴스?'"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1.03.12 14: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익대 "학교 측에 보관 중인 모든 자료를 다 뒤져서라도 실기시험 응시여부를 확인해주겠다"

하태경 "박형준 딸 입시부정 '가짜뉴스' 공유한 조국, 우주 최강 뻔뻔"

강진구 "하태경, 삭제 요청..아직 이 보도는 ‘가짜뉴스’가 아니라 ‘뉴스’이다"

"하 의원 글이 여러 언론들에 유포돼 28년간 기자로서 쌓아온 명예에 심대한 타격"

[정현숙 기자]=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12일 SNS를 통해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의 딸 입시비리 의혹을 파헤친 '열린공감TV'의 보도를 두고 버젓이 제보자가 있음에도 '가짜뉴스'로 단정하고 이를 공유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 비난을 쏟아냈다.

질의하는 하태경 의원
질의하는 하태경 의원

일부 언론 매체가 하태경 의원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쓰고 가짜뉴스로 왜곡되면서 탐사전문 보도 기자로 20년 이상 경력을 쌓아온 강진구 경향신문 기자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서 하태경 의원에게 기자의 명예가 손상됐다며 분노의 일침을 날렸다. 강 기자는 그동안 허재현 전 한겨레 기자 등과 박형준 후보 딸의 입시비리 의혹 등을 심층 취재하면서 열린공감TV 등으로 이 사실을 최근 알려왔다.

강진구 기자는 "하 의원 페이스북 글이 이미 여러 언론들에 유포돼 28년간 기자로서 쌓아온 명예에 심대한 타격을 입고 있다"라며 "명확한 사실도 되기전에 ‘가짜뉴스’로 단정한 표현에 대해 즉각 적절한 조치를 취해주기 바란다"라고 요구했다.

그는 "의원님께서 페이스북에 해당 보도를 가짜뉴스라고 하신 것과 관련하여 정중히 해당표현의 수정 혹은 삭제를 요청드린다"라며 "아직 이 보도는 ‘가짜뉴스’가 아니라 ‘뉴스’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 의원께서 가짜뉴스로 단정한 유일한 근거는 ‘박 후보 딸은 홍익대 편입시험을 본 적이 없다’는 박 후보 측 주장으로 판단된다"라며 "하지만 이는 박 후보 ‘주장’일뿐 아직은 ‘사실’이 될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익대 음선필 홍보실장은 ‘박 후보가 요청만 하면 학교 측에 보관 중인 모든 자료를 다 뒤져서라도 실기시험 응시여부를 확인해주겠다’고 한다"라며 "명확한 사실도 되기전에 ‘가짜뉴스’로 단정한 표현에 대해 즉각 적절한 조치를 취해주기 바란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하 의원은 박형준 후보의 딸 입시비리 의혹 뉴스를 박 후보가 부인하는 입장을 들어 '가짜뉴스'로 단정하고 거들고 나섰다. 과거 박형준 후보에게 딸 표창장 문제로 비난 세례를 받았던 조 전 장관이 이 뉴스를 SNS로 공유하자 하 의원은 "자신이 입시부정을 저질렀다고 다른 사람들도 똑같은 줄 아는가"라고 조 전 장관을 저격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이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딸 입시부정에 개입했다는 가짜뉴스를 페이스북에 버젓이 공유했다"라며 "가히 그 뻔뻔함은 우주 최강"이라고 비난했다.

하 의원은 "조 전 장관이 공유한 악의적 흑색선전과 달리 박 후보의 딸은 홍익대 입시나 편입시험 자체를 본 적이 없다. 당연히 실기시험 역시 없었다"라며 "시험을 안 봤는데 청탁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는 건 궤변을 넘어 망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봉철 2021-03-12 15:34:06
정책선거를 지향하는 박형준 후보가 김영춘에 대한 공격거리가 많음에도 자제하는 모습이 보여, 내가 아는 김영춘 문제 부분 언급해봅니다. 김영춘은 부산시장 직책 경력을 가지고 대통령에 출마하기 위한 징검다리로서 부산시장에 출마한 것이다. 김영춘은 라인자산운용 김봉현 사장에게서 로비 받은2억 5천만원 부분을 해명하라, 김영춘은 성추행으로 발생한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민주당 후보 공천을 반대해놓고 정작 자신이 후보로 나왔다. 김영춘은 해수부장관하며 부산의 해양자치권 인정 조치 안해놓고 시장되면 해수부에 해양자치권 요청하겠다고 한다. 웃겨요~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