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농축산식품부 ‘농촌협약’ 공모 준비
상태바
산청군 농축산식품부 ‘농촌협약’ 공모 준비
  • 정병기 기자
  • 승인 2021.03.18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장기 농촌공간전략·농촌생활권 활성화 계획 수립
- 전담조직 구성 등…선정 땐 국비 300억원 지원 받아
산청군이 지역특성을 반영한 중장기 농촌재생모델을 구상,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하는 ‘농촌협약’ 공모사업에 도전한다./ⓒ산청군
산청군이 지역특성을 반영한 중장기 농촌재생모델을 구상,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하는 ‘농촌협약’ 공모사업에 도전한다./ⓒ산청군

[경남=뉴스프리존] 정병기 기자= 경남 산청군이 지역특성을 반영한 중장기 농촌재생모델을 구상,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하는 ‘농촌협약’ 공모사업에 도전한다고 18일 밝혔다.

군은 군정회의실에서 권양근 부군수와 각 실국소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산청군 농촌협약 체결을 위한 행정협의회’를 개최했다.

군은 협의회를 기점으로 현재 용역을 통해 수립 중인 농촌 공간 전략계획과 농촌 생활권 활성화 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지원방안을 강구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농촌협약’ 공모선정과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행정 전담조직을 구성하는 한편 중간지원조직 설치, 행정협의회 및 농촌협약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공모에 선정돼 협약 시, 앞으로 5년간 국비 300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여기에 지방비를 더해 총 사업비 430억원 규모의 농촌협약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농촌협약’은 자치단체가 주도해 농촌생활권에 대한 발전 방안을 자체 수립한 후 농림축산식품부와 상호협약을 체결한다. 이후 중앙과 지방이 함께 투자해 목표달성에 필요한 사업을 패키지화 해 지원하는 제도다.

기존의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기초생활거점사업, 새뜰마을사업, 신활력플러스 사업 등 단일 사업별 지원방식에서 벗어나 해당 사업들을 묶음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농촌공간에 대한 기초조사, 현황·여건 분석을 기반으로 농촌지역에 대한 생활권 설정을 통해 실질적인 농촌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군은 지난해 7월 농촌개발사업 전문 수행기관인 한국농어촌공사와 경남지역본부와 ‘농촌협약 계획수립 및 준비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략계획 수립에 들어갔다.

이재근 산청군수는 “우리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을 발굴하는 한편 주민들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한 사업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며 “농촌협약 전담조직과 행정협의회·농촌협약위원회를 통해 공모선정과 사업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청군은 현재 ▲510억원 규모의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과 기초생활거점사업 ▲70억원 규모의 농촌 신활력 플러스 사업 ▲62억원이 투입되는 새뜰마을 공모사업 등 모두 642억원 규모의 농촌생활권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