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4월부터 생활폐기물 배출방법 개선
상태바
남해군, 4월부터 생활폐기물 배출방법 개선
  • 정병기 기자
  • 승인 2021.03.19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읍 도심지역, 종이류 배출 주2회 증회ㆍ주간수거(오전6시부터) 시행
- 읍 외곽ㆍ면 지역, 재활용품 배출 주2회 증회
- 대형폐기물, 온라인(홈페이지) 배출신청 시행
남해군이 생활폐기물 배출방법을 개선해 주민 편의를 향상시킴은 물론, 환경 미화원들의 근로 환경 개선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남해군
남해군이 생활폐기물 배출방법을 개선해 주민 편의를 향상시킴은 물론, 환경 미화원들의 근로 환경 개선에도 기여할 방침이다.(지역별 배출일정표) /ⓒ남해군

[경남=뉴스프리존] 정병기 기자= 경남 남해군이 오는 4월 1일부터 생활폐기물 배출방법을 개선해 주민 편의를 향상시킴은 물론, 환경 미화원들의 근로 환경 개선에도 기여할 방침이다고 19일 밝혔다.

읍 도심지역은 종이류 배출을 주1회(금요일)에서 주2회(수·금요일)로 증회한다. 이와 함게 기존 야간수거(새벽4시) 시스템을, 주간수거(오전6시)로 변경해 환경미화원의 작업 안전을 확보할 계획이다.

읍 외곽지역과 면 지역은 재활용품 배출을 주1회에서 주2회로 증회하며, 종량제봉투 수거요일은 월·금요일로 고정해 배출량이 많은 요일에 전 지역을 수거할 계획이다.

또한, 대형폐기물 배출신청을 비대면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도록 남해군 홈페이지에 ‘대형폐기물 인터넷 신고 시스템’을 구축해 배출신청의 편리성을 제고했다.

‘남해군 폐기물 관리 조례’일부 개정으로 다양해진 대형폐기물 배출품목을 반영해, 기존 68종에서 75종으로 세분화 하고, 일부 품목은 수수료가 인상 됐다.

하홍태 환경녹지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생활방식 변화에 따라 재활용품 배출량 증가로 배출횟수 증회가 필요했다”며 “비대면으로 대형폐기물 신청방법을 마련해달라는 주민 요구를 수용하는 등 생활폐기물 배출방법의 편리성을 높이고자
한다.

한편 폐기물 배출 방법과 관련한 문의는 환경녹지과 자원순환팀으로 하면 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