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 전 공무원 대상 부동산투기 의혹 전수조사 시행
상태바
거창군, 전 공무원 대상 부동산투기 의혹 전수조사 시행
  • 정병기 기자
  • 승인 2021.03.1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당사업 관계공무원과 6급 이상 공무원은 배우자와 직계족비속까지 포함
- 자체 시행한 개발사업 7곳과 민자사업 대상지, 10년 전까지 조사
거창군, 전 공무원 대상 부동산투기 의혹 전수조사 나선다.(거창군청)/ⓒ뉴스프리존 DB
거창군, 전 공무원 대상 부동산투기 의혹 전수조사 나선다.(거창군청)/ⓒ뉴스프리존 DB

[경남=뉴스프리존] 정병기 기자= 경남 거창군은 3기 신도시에 대한 LH공사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이 전 국민으로부터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전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부동산투기 전수조사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전수조사는 ‘경상남도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전수조사 권고’ 및 군 자체계획에 따라 시행되는 사항으로 거창군에서는 전국적으로 확산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선제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농공단지 등 개발사업과 관련해 내부 정보를 이용한 공무원과 그 가족들의 부동산 거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함이다.

조사대상 개발지는 승강기전문농공단지, 거열산성진입도로 등 군에서 자체 시행한 7곳의 개발사업과 민자사업으로 추진된 송정택지지구 개발사업까지 포함할 계획이며, 현 시점부터 10년 전까지 부동산 거래내역이다.

이번 조사는 오는 4월 23일까지 실시할 예정으로 전 공무원을 대상으로 하며, 6급 이상 공무원과 해당사업 관계공무원에 대해서는 배우자와 직계존비속까지 포함할 예정으로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를 제출받아 조사할 계획이다. 

군은 기획예산담당관을 단장으로 7개부서 10명으로 구성된 특별조사단을 구성해 4월 2일까지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를 확보할 계획이며, 이를 토대로 4월 3일부터 본격적인 조사를 실시한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최근 LH공사 직원들의 땅 투기와 관련하여 군민들의 관심이 높은만큼 엄격하고 철저하게 조사해 어떤 사소한 의혹이라도 명명백백하게 밝혀낼 것”이라며, “조사과정에서 의심되는 부분이 확인될 경우 관련규정에 따라 수사의뢰 및 고발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하여 청렴한 공직자상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