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MB 다스·오세훈 내곡동·박형준 엘시티 똑닮아…거짓말로 국민 우롱"
상태바
김태년 "MB 다스·오세훈 내곡동·박형준 엘시티 똑닮아…거짓말로 국민 우롱"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3.19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준 부산의짐·오세훈 별나라 사고…MB의 추억 한 번으로 족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19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부사시장을 향해 "두 후보는 교묘한 사익추구와 거짓말로 국민을 우롱한다는 점에서  MB(이명박)의 다스, 오세훈의 내곡동, 박형준 엘시티는 똑 닮았다"고 비판했다.

김태년 직무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여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울과 부산을 글로벌 경제도시로 키월낼 역량 있는 시장, 부동산 적폐를 청산하고 서민 주거를 안정시킬 적임자를 선출해야 하는데 아쉽게도 MB아바타 오세훈 후보와 박형준 후보는 시장될 자격이 부족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두 후보는 내곡동 땅과 엘시티 아파트 부동산 의혹에 대해 거짓말로 거짓말을 가리는 행태를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직무대행은 박 부산시장 후보를 향해서는 "어제 언론보도를 통해 박 후보 부인에 아파트를 판 사람이 아들로 밝혀졌다"며 "아들에게 20억원짜리 고가 아파트를 매입한 거래가 정상적 거래라고 주장한다. 소가 웃을 일"이라고 직격했다.

이어 "이런 분이 시장 후보라는 것 자체가 부산의 짐이다. 부산발전에 짐이 될 것"이라며 "부산 시민에 대한 모독이 될 지도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김 직무대행은 오 서울시장 후보를 겨냥해서는 "내곡동 땅에서 36억 5,000만원을 보상받아 놓고 처가 땅에서 이익 보면 정계은퇴하겠다고 적반하장식 엄포를 놓고 있다"며 "36억 5,000만원 보상이 이익이 아니고 손해라고 우기는 오 후보의 별나라 사고를 서민들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힘줘 말했다.

김 직무대행은 "이런 사익추구에 눈이 먼 후보들이 시장이 되면 서울과 부산은 자칫 잘못하면 비리 복마전이 될 지 모른다"면서 "국민을 속이고 시장이 될 수 있다고 착각하는 오 후보와 박 후보에게 깨어 있는 시민의 힘을 보여줘야 한다. MB의 추억은 한 번이면 족하다"고 힐난했다.

또한 "거짓해명으로 유권자 의혹을 회피만 하는 시장,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끊임없이 정부와 정쟁만 벌일 그런 시장 뽑아선 안된다"면서 "코로나로 어려운 민생 경제 살리는데 전념할 박영선 후보와 김영춘 후보의 비전과 공약에 주목해달라"고 호소했다.

김 직무대행은 "엘시티 특검을 통해 지역 토착 부동산 비리의 전모를 밝히고 부패의 고리를 끊어내야 한다"며 "야당은 엘시티 특검 추진에 대해 하자고 들면 못할 건 없다면서도 정작 도입에는 주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직무대행은 "더욱이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엘시티와 관련한 의혹을 받고 있다. 국민의힘과 지역토착 세력이 특별한 관계이거나 비밀이 없다면 특검을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