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공직자 부동산투기 특별조사 착수
상태바
창녕군 공직자 부동산투기 특별조사 착수
  • 정병기 기자
  • 승인 2021.03.22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녕군은 군내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여부에 대해 특별조사를 실시한다.(창녕군청)/ⓒ뉴스프리존 DB
창녕군은 군내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여부에 대해 특별조사를 실시한다.(창녕군청)/ⓒ뉴스프리존 DB

[경남=뉴스프리존] 정병기 기자= 경남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개발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군내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여부에 대해 특별조사를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조사대상은 대합IC 설치사업, 넥센일반산업단지, 영남일반산업단지, 대성하이스코일반산업단지, 대지2 농공단지, 대합미니복합타운 등 6개 사업이며, 모든 공무원과 창녕군시설관리공단 직원을 대상으로 조사하되 5급 이상 공무원과 전․현직 업무담당자는 배우자와 직계존비속까지 조사대상에 포함된다.

이번 조사는 오는 3월 31까지 개인정보이용 활용 동의서를 제출받아 대상사업의 사업지구가 지정된 시점에서 5년 전, 계획 중인 사업은 현 시점에서 5년 전까지 부동산 거래내역을 들여다보기로 했다.

또한 군은 조사기간 동안 ‘군민 부동산투기 신고센터’도 함께 운영해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와 관련한 군민 제보도 함께 받을 예정이다.

한정우 군수는 “이번 조사를 통해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의혹이 확인 될 경우 수사기관에 수사의뢰 등 엄정 조치할 계획이며, 부동산 투기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해서 공직기강 확립과 행정 신뢰도 제고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