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유나이티드제약, 코로나19 동물효력시험 결과 발표
상태바
유나이티드제약, 코로나19 동물효력시험 결과 발표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1.03.23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흡입기 공정 사진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흡입기 공정 사진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서울=뉴스프리존]박진영 기자=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23일,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UI030'의 항바이러스 동물효력시험 결과, 바이러스 증식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고려대학교 생물안전센터에서 햄스터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유발한 뒤, 각각 군별로 '미처치', '아포모테롤 단독처치', '부데소니드 단독처치', '아포모테롤과 부데소니드 복합처치'로 구분해 바이러스 역가를 비교한 결과, 아포모테롤과 부데소니드 복합처치군이 미처치 군보다 바이러스 증식을 약 90% 억제했고, 통계적으로 유의한 것(P<0.05)으로 확인됐다.

이번 시험은 지난 임상2상 신청 과정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제시한 보완사항인 ‘코로나19에 감염된 동물 효력시험 자료제출’에 따른 것이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에 따르면 최근 영국 옥스퍼드 대학의 임상 결과, 부데소니드가 코로나19 환자의 입원율을 크게 낮추는 등 증상 개선에 탁월한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옥스퍼드 대학 연구진은 코로나19 증상 발현 후 7일 안에 부데소니드를 흡입할 경우 응급 치료를 받거나 입원할 위험이 90% 감소했다고 밝혔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연구 관계자는 "이번 동물시험으로 항바이러스 효과가 입증된 UI030의 임상 성공을 위해 박차를 가하겠다"며 "동물시험 결과와 개량신약 임상1상 결과를 5월 중 식약처에 제출해 IND(임상시험계획) 승인을 받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지난해 실시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GH’ 및 ‘GR’ 유형의 항바이러스 효력 시험에 이어, 최근 유행하고 있는 영국 및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추가 시험에도 나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