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통영 3개 도서지역 여객선터미널, 운영 정상화 이뤄질까
상태바
통영 3개 도서지역 여객선터미널, 운영 정상화 이뤄질까
해양수산청-통영시 소유권 이전 논란으로 1년 넘게 정상운영 못해
국민권익위, 마산지방해양수산청에서 이틀 째 현장회의 열고 '조정'
  • 박유제 선임기자
  • 승인 2021.03.24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의 3개 도서지역 여객선터미널이 1년 넘게 정상 운영되지 못하자 국민권익위원회가 23일부터 24일까지 이틀간 마산지방해양수산청에서 중재에 나서고 있다. 통영시
통영의 3개 도서지역 여객선터미널이 1년 넘게 정상 운영되지 못하자 국민권익위원회가 마산지방해양수산청에서 중재에 나서고 있다. ⓒ통영시

[통영=뉴스프리존]박유제 선임기자=신축 여객선터미널 소유권과 관리권 이전 문제로 1년 넘게 실질적 '개점휴업' 상태로 방치돼 있는 통영 도서지역 여객선터미널 분쟁에 국민권익위원회가 개입하면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국민권익위는 23일부터 24일까지 이틀 간 마산지방해양수산청에서 장기간 정상 운영되지 못하고 있는 통영시 도서지역 여객선터미널 해결방안을 논의하는 현장회의를 열고 있다.

권익위 김태응 상임위원과 마산지방해양수산청 및 통영시 관계자, 지역주민 대표 및 여객선사 등이 참석하는 현장회의에서는 소매물도, 제승당, 비진외항 등 도서지역 여객선터미널 3개소의 관리실태와 문제점 등을 짚어보고 터미널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게 된다.

주요 논의사항은 ▴정상 운영 전 주민불편 해소를 위한 임시개방 ▴국가 소유의 여객선 터미널 시설 관리권 지자체 이양 ▴여객선 터미널 이용료 징수 및 사용 ▴여객선 터미널 및 선착시설의 시설물 하자 보수 등이다.

사진은 소매물도 등대섬 통영시
사진은 소매물도 등대섬 ⓒ통영시

앞서 해양수산부는 도서지역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22억 원을 들여 지난 2019년 통영시 도서지역 여객선 터미널 3개소(소매물도, 제승당, 비진외항)를 설치했다.

그러나 해양수산부 산하 마산지방해양수산청은 작년 1월 준공한 3개 섬 여객선터미널의 관리를 통영시가 수탁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통영시는 소유권을 줘야 관리하겠다고 맞서면서 1년 넘게 운영이 정상화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지역주민들은 "여객선터미널 관리권 및 소유권 논란으로 장기간 이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공무원들의 직무유기"라며 지난해 11월 감사원과 해양수산부에 진정서를 제출하는 한편,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제기한 바 있다.

한편 국민권익위원회는 개별 현안에 대한 각 기관의 역할 및 조치사항에 대한 조정방안을 마련, 내달 중 현장조정회의를 열어 정상화 방안을 최종 확정할 방침이라고 24일 밝혔다.

국민권익위 김태응 상임위원은 현장회의에서 "지역주민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관계기관 간 협력해 통영시 도서지역 여객선 터미널이 빠른 시일 내 정상 운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