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한지영 교수 "잇몸병 있는 코로나 환자 사망률 약 9배 높다"
상태바
한지영 교수 "잇몸병 있는 코로나 환자 사망률 약 9배 높다"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1.03.25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양대학교병원 한지영 교수가 치주염 여부와 코로나19 감염 합병증 사이의 관계를 조사한 이 연구 결과를 소개하고 있다 /ⓒ동국제약
한양대학교병원 한지영 교수가 치주염 여부와 코로나19 감염 합병증 사이의 관계를 조사한 이 연구 결과를 소개하고 있다 /ⓒ동국제약

[서울=뉴스프리존]박진영 기자='잇몸의 날' 행사에서 잇몸병이 있는 코로나 환자의 사망확률이 매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한치주과학회와 동국제약은 24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 시대의 구강 건강 관리'를 주제로 '제13회 잇몸의 날' 행사를 진행했다. 잇몸의 날인 3월 24일은 '삼(3)개월마다 잇(2)몸을 사(4)랑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첫 번째 발표에서 한양대학교병원 한지영 교수는 유럽치주학회(EFP) 회장을 지낸, 스페인 마드리드 대학교 Mariano Sanz 교수 연구팀의 치주염과 코로나19 감염 심도 간의 상관 관계에 대한 사례통제 임상 연구결과를 소개했다.

2020년 2월부터 7월 사이에 코로나 확진을 받은 568명의 환자 데이터를 대상으로 치주염 여부와 코로나19 감염 합병증 사이의 관계를 조사한 이 연구에 따르면 잇몸병이 있는 코로나 환자가 사망 확률이 약 9배(8.81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잇몸병이 없는 환자에 비해 중환자실에 입원할 확률이 3.5배, 인공호흡기가 필요할 가능성이 4.5배 높았다.

한지영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국민 건강을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 기본지침인 '개인방역 5대 핵심 수칙'에 더해 '매번 3분 이상 이 닦기'를 여섯 번째 지침으로 제안했다.

가톨릭 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정재호 교수는 만성폐쇄성폐질환(COPD)과 치주질환과의 상관관계를 코로나 시대에 접목해 재해석한 발표를 진행했다. 올해 2월 Scientific Reports지에 소개된 연세대학교와 일산병원 호흡기 내과 연구팀의 한국인 대상 코로나19와 COPD간의 상관 관계에 대한 연구결과를 언급하며 COPD가 한국의 코로나19 환자에서 사망에 대한 독립적인 위험 요소임을 밝혔다.

정재호 교수는 지난 2016년 연구에서 COPD환자에서 치주염의 심도가 높게 나타나고, 중증 이상 치주염에 대한 유병률도 정상인에 비해 높게 나타남을 밝힌 바 있다.

발표자 정재호 교수는 "COPD 환자에서 치주염의 빈도가 높게 나타났으며, 한지영 교수가 소개한 '치주염이 있으면 코로나 감염의 합병증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를 통해 COPD, 치주염, 코로나19 사이에는 서로 상호작용이 있을 수 있음을 유추해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대한치주과학회 허익 회장과 임원진은 코로나시대의 잇몸건강 관리를 위한 '3.2.4 수칙'을 발표했다. 이 수칙은 3분 이상 칫솔질, 일년에 2번 스케일링, 4(사)이사이 잇몸까지 잘 닦자는 내용이 담겼다.

동국제약 오흥주 대표이사는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잃지 말아야 할 때에, 잇몸병과 코로나19와의 연관성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를 갖게 되어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국민들의 관심과 이해도를 제고하기 위한 '잇몸의 날' 캠페인을 더욱 발전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