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보성군, 복내 반석2지구·용전지구, 회천 회령1․2지구 지적재조사 사업지구 확정
상태바
보성군, 복내 반석2지구·용전지구, 회천 회령1․2지구 지적재조사 사업지구 확정
  • 박강복 기자
  • 승인 2021.03.29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성군청
보성군청

 

[호남=뉴스프리존]박강복 기자=보성군(군수 김철우)은 전라남도 지적재조사 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지난 25일 4개 지구 (1,215필지/ 962,299㎡)를 지적재조사 사업지구로 최종 확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확정된 사업지구는 복내 반석2지구, 복내 용전지구, 회천 회령1․2지구로 지적재조사 측량, 경계확정, 사업완료 공고 및 조정금 정산, 지적공부 정리 등 후속절차를 거쳐 내년 말에 사업을 완료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지적재조사 사업이 완료되면 이웃 간 토지경계 분쟁이 해소될 뿐만 아니라 토지의 가치도 상승된다"라며 "토지 소유자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보성군은 2013년부터 2019년까지 8개 지구 3,662필지의 지적재조사를 완료했으며, 2020년 사업지구인 복내 동교1․2지구(565필지)는 연내 완료할 예정이다.

한편, 지적재조사 사업은 2030년까지 지적공부 경계와 토지의 현황경계가 불일치한 불부합 지역을 새롭게 조사․측량하여 군민의 재산권 보호와 국토의 효율적인 관리를 목적으로 실시하는 국가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