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박영선 후보 지지한 '구마적 이원종'.."오죽하면 제가 나왔겠나"
상태바
서울시장 박영선 후보 지지한 '구마적 이원종'.."오죽하면 제가 나왔겠나"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1.03.29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가 어떻게 만든 정권이냐..거짓말 하는 사람은 안 된다. 사람은 절대로 쉽게 바뀌지 않는다"

"절실하다..여러분 옆에 있는 가족들 친척들 다 손에 손을 잡고 투표장으로 가야 한다"

[정현숙 기자]= 지난 2002년 드라마 '야인시대'에서 '구마적' 역할로 출연해 인기를 얻었던 배우 이원종 씨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의 27일 선거 유세 현장을 우연히 자전거를 타고 지나다가 박 후보의 지지 연설을 한 것이 개념 배우라면서 화제에 올랐다.

박주민 의원이 운영하는 ‘박주민TV’에 올라온 영상에 따르면 이 씨는 이날 단상에 올라 이라며 "이를 지키기 위한 길은 박 후보를 뽑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번만 더 믿고 도와주셔야 겠다”라며 “간절하다. 오죽하면 제가 나왔겠냐”라고 호소했다.

같은 은평구 주민으로써 평소 은평구를 훓다시피 지역 활동에 힘을 쏟고 있는 박주민 의원과 친분이 있는 이원종 씨는 이날 은평구 불광천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박영선 후보의 선거유세 현장을 지나치면서 박영선 의원 등 유세 인파와 인사를 나눴다.

먼저 은평구에 사는 지역 주민이라고 밝힌 이 씨는 도로에 마련된 선거 유세차량에 올라 마이크를 건네 받고는 “박주민을 보유한 자랑스러운 구”라며 박 의원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이 지지하는 박영선 후보를 믿을 수밖에 없다며 “(박 후보가)서울시를 세계 어느 시보다 잘 살게 해주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이 씨는 아울러 “(상황이)절실하다”라면서 “여러분 옆에 있는 가족들 친척들 다 손에 손을 잡고 투표장으로 가야 한다. 거짓말 하는 사람은 안 된다. 사람은 절대로 쉽게 바뀌지 않는다 한번 거짓말 한 사람은 그 거짓말을 덮으려고 평생 거짓말을 하고 살아야 한다. 박영선은 거짓말 하지 않고 정직하고 열심히 일한다”라고 했다.

이재정 의원 등 민주당 지원단이 지지 연설을 마칠 때까지 자리를 뜨지 않은 이 씨는 재차 마이크를 잡고서는 “(오세훈 후보는)15년 전부터 국격을 떨어뜨린 두 사람의 후예(이명박, 박근혜)다. 민주주의를 10년은 퇴보시켰던 그들의 후예다. 그걸 회복하는데 얼마나 힘들었냐. 다시 또 그 시절로 가고 싶냐. 저는 죽어도 못하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