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직이 최고의 스승이다
상태바
정직이 최고의 스승이다
  • 김덕권
  • 승인 2021.04.05 0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직이 최고의 스승이다

정직(正直)은 사람이나 사람의 성품, 마음 따위가 바르고 곧음을 말합니다. 작년 2월에 개봉된 코미디 영화가 있었습니다. 장유정 감독에 라미란, 김무열 그리고 나문희 주연의 ‘정직한 후보’라는 영화이지요. 아무런 거리낌도 없이 거짓말을 일삼던 국회의원이 어느 날 갑자기 ‘진실만을 이야기하는 입’으로 변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의 상황을 그린 영화입니다.

영화는 정치와 정직이란 단어가 서로 생경할 정도로 어울리지 않게 된 현실을 풍자하며 웃음을 줍니다. 그러나 관객들은 거짓말로 국회의원에 당선되고, 거짓말로 위기를 모면해가는 영화 속의 주인공이 현실의 정치인과 별반 다를 것이 없다고 느끼면서 씁쓸함이 남습니다.

정치인의 거짓말은 더 큰 거짓말을 낳고, 반복된 거짓말은 유권자의 믿음을 무너뜨리고 정치혐오를 조장하지요. 정치가 유권자의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달콤한 거짓말의 유혹에 빠져서는 안 됩니다. 국민은 능숙하게 거짓말로 기망하는 정치인이 아니라 비판을 받더라도 사실을 밝히고 책임을 질 줄 하는 정치인을 절실하게 원합니다.

정직은 정치인의 가장 중요한 덕목이 아닌가요? 4월 7일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재 보궐 선거를 며칠 앞두고 여야 후보 모두가 거짓말 논란에 휩싸여 국민들의 정신을 어지럽게 하고 있습니다. 애초부터 정직한 후보를 국민들은 기대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거짓말의 정도가 심하지 않기를 바랐지요.

그래도 국민은 현명합니다. 정직해야 정치도 성공한다는 진실을 알기 때문입니다. 어느 날, 아주 성공한 회사 사주이자 대표가 직원들을 모두 불러 모았습니다. 그는 은퇴를 앞두고 회사를 자식들에게 물려줄 생각이 없었기에 직원 중 한 명에게 대표 자리를 물려줄 예정이라는 말에 직원 모두는 대표로 발탁되기를 희망했습니다.

그는 모인 직원들에게 씨앗을 하나씩 나눠 주며, “지금 드린 씨앗은 아주 특별한 것으로 모두가 다 다른 품종 입니다. 1년 후 얼마나 잘 길렀는지 볼 것입니다, 여러 분은 내년 오늘 회사로 키운 꽃을 가져오시기 바랍니다. 그날 새로운 회사 대표를 발표하겠다,”고 약속을 했습니다.

모든 직원이 흥분을 감추지 못했지요. 그 직원 중의 한 사람인 ‘빌(Bill)’은 처와 함께 화분에 물을 주며 열심히 길렀는데도 전혀 싹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빌은 실망한 나머지 화분을 회사에 가져가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빌은 양심적으로 행동하기를 추구했습니다.

빌은 할 수 없이 그날 빈 화분을 들고 회사에 갔습니다. 직원들 모두 화려하고 멋있게 잘 기른 화분의 꽃을 자랑하며 허풍을 떨고 있었고, 빌이 들고 온 빈 화분을 보고는 서로들 낄낄거리며 비아냥거렸기에 빌은 풀이 죽어 한쪽에 조용히 있었지요. 드디어 회사 대표가 나타나서는 모든 화분을 조사한 후, 그는 빌을 앞으로 불러내어, “왜 식물이 자라지 않았습니까?” 하고 물었습니다.

빌이 자초지종을 얘기하자 모든 직원들이 웃었습니다. 그러나 대표는 “직원 여러분! 오늘 제가 약속한대로 새로운 회사 대표를 뽑겠습니다. 새로운 회사대표는 빌입니다.” 그러자 모든 직원들이 비웃으며 “빌은 아무 것도 키우지 못했는데요.” 혹시 해고나 당하지 않을까를 걱정하던 빌은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대표가 말을 이어갑니다. “제가 작년 오늘 여러분께 드린 씨앗은 제가 사전에 뜨거운 물에 삶아놨던 것이기에 절대로 싹이 날 수가 없는 것입니다. 여러분들이 키운 화분은 씨앗을 바꿔 키운 것입니다. 나는 정직한 사람에게 대표 자리를 물려 주워 바른 경영을 해 나가도록 할 것입니다.”

어떻습니까? 우리 인간이 가져야 하고 지켜야 할 덕목 중에서 가장 기본이 되는 덕목은 정직입니다. 사람이 정직하지 않고, 거짓말을 함부로 하여 믿음을 잃게 된다면 어느 누구에게도 신뢰받지 못하게 되고, 결국 사회생활에도 적응하지 못하게 될 것입니다.

영국 속담에 “정직이 최상의 방책이다.(Honesty is the best policy)”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이러한 사례를 보면서 정직이야 말로 인생 최고의 스승이라고 생각되지 않으시는지요? 정직하게만 산다면 언젠가는 반드시 성공하게 될 것이고, 항상 안빈낙도(安貧樂道)를 누릴 수 있을 것입니다.

스페인이 낳은 가장 위대한 소설가 ‘세르반테스’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정직함은 진실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나온다. 정직함은 최고의 처세술이다.”라고 말입니다. ‘거짓은 여지없이 무너지고, 진실은 천지도 없애지 못한다고 했습니다.

요즘 ‘정직하면 오히려 손해 본다’ ‘정직은 바보들이나 하는 일이다.’ ‘정직은 무능한 사람들의 자기 합리화에 불과하다’는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그러나 정직과 성실은 모든 덕목의 기본이며 삶의 기초가 됩니다. 정치도 마찬 가지입니다.

정직하고 성실한 정치인이 바보처럼 보이고 당장은 손해를 보는 것 같지만, 성공에 이르는 비결은 정직과 성실에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우리 모두 3일 앞으로 다가온 보궐 선거에 정직과 성실로 인생의 성공을 거두는 후보를 뽑으면 얼마나 좋을 까요!

단기 4354년, 불기 2565년, 서기 2021년, 원기 106년 4월 5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