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단양 소백산철쭉제 ‘취소’
상태바
단양 소백산철쭉제 ‘취소’
코로나 19확산 방지를 위한 아쉬운 결정 '내년 기약'
  • 김병호 선임기자
  • 승인 2021.04.05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 소백산 철쭉 모습.(사진제공=단양군)
단양 소백산 철쭉 모습.(사진제공=단양군)

[뉴스프리존,단양=김병호 선임기자]관광1번지 단양군이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에 힘을 보태기 위해 ‘단양 소백산철쭉제’를 전면 취소한다.

5일 군은 당초 5월 27일부터 30일까지 4일간 예정돼 있던 ‘제38회 단양 소백산철쭉제’와 부대행사를 취소하고 올 상반기에는 군민 안전 사수와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에 주력한다고 밝혔다.

이번 취소 결정에 따라 단양군은 아쉽게도 2년 연속 소백산 철쭉제를 진행하지 못하게 됐다.

군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는 상황이지만 인근 지역을 비롯한 서울·경기권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 발생돼 안심할 수 없음에 따라 상반기에 계획된 축제들은 잠정 연기에 들어갔다.

군은 당초 4월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간 열릴 예정이었던 ‘제5회 쌍둥이 힐링페스티벌’도 잠정 연기한 상태다.

이에 따라 단양 소백산 철쭉제 예산 5억 원은 1회 추경에 삭감 조치하며, 삭감된 예산은 지역 현안사업 또는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시책 등에 활용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상반기 봄 축제들을 취소하게 돼 아쉬운 마음”이라며 “올 상반기는 지역 주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청정 단양 사수에 노력하는 한편, 하반기에는 코로나19가 종식돼 계획된 축제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준비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단양군의 봄철 대표 축제이자 활짝 핀 연분홍 철쭉의 향연을 실컷 즐길 수 있는 소백산 철쭉제는 매년 단양소백산과 단양읍 상상의 거리, 수변무대 일원에서 치러지며 15만명 정도가 다녀가는 대규모 축제다.

2019년에는 ‘설렘! 봄 꽃길 속으로’라는 슬로건으로 나흘 간 진행됐으며, 50여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관광객의 많은 호응을 이끌어 냈다.

특히, 대한민국 실버 가요제, 강변음악회, 꿈&희망 콘서트, 하모니 오케스트라 공연 등 축제기간 내내 음악선율이 가득히 기억되는 축제로 남았다.

단양 소백산철쭉제는 지역 내 오랜 기간 계속된 대표 축제로 신단양 이주 전인 1983년 ‘제1회 단양 소백산철쭉제’가 구단양(현 단성면)에서 처음 개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