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민의힘 서울·부산 고지 탈환, 오세훈·박형준 당선!
상태바
국민의힘 서울·부산 고지 탈환, 오세훈·박형준 당선!
-오세훈 당선자 "산적한 과제를 능수능란하게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해 고통 속에 계시는 많은 시민을 도우라는 지상 명령으로 받아들이겠다"

-박형준 당선자 "갖은 어려움에도 흔들리지 않고 성원을 보내주신 시민을 섬기는 좋은 시정으로 보답하겠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4.08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 전초전격인 4•7 재보선에서 국민의힘이 압도적인 표차이를 보이며 승리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자와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자의 모습.
대선 전초전격인 4•7 재보선에서 국민의힘이 압도적인 표차이를 보이며 승리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자와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자의 모습.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4•7 재보선에서 국민의힘이 총선 참패 후 1년 만에 기나긴 탄핵사태의 수렁에서 벗어니며  서울과 부산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했다.

'대선 전초전'격인 이번 선거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박형준 후보가 유권자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에 당선됐다. 

8일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서울시장 보궐선거 개표가 100% 완료된 가운데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57.50%를 득표하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39.18%)를 18.32%포인트 격차로 당선됐다.

오세훈 후보는 서울시 25개 자치구에서 승리했다. 특히 강남구에서는 73.54%로 박 후보(24.32%)의 3배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같은 결과는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서울시장 선거에서 민주당이 서초구를 제외한 24개 자치구에서 이긴 것과는 정반대의 표심이 드러나며 3년 사이 수도 서울의 정치 지형이 완전히 반전됐다.

또한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는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62.67%로 김영춘 후보(34.42%)를 더블스코어 가까이 앞서며 승리했다.

특히 이번 재보선 투표율이 공휴일이 아님에도 불구, 서울 58.2%, 부산 52.7%의 높은  퉁표율을 기록했다. 또 광역단체장 재보선 투표율이 5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보수성향이 강한 서초·강남·송파 '강남 3구'의 투표율은 60%를 웃돌았다.

한편 오세훈 후보는 당선 소감에서 "산적한 과제를 능수능란하게 빠른 시일내에 해결해 고통속에 계시는 많은 시민을 도우라는 지상 명령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박형준 후보는 "갖은 어려움에도 흔들리지 않고 성원을 보내주신 시민을 섬기는 좋은 시정으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