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서구, 화장실 성범죄 근절을 위해 '불법촬영 탐지카드' 제작
상태바
광주 서구, 화장실 성범죄 근절을 위해 '불법촬영 탐지카드' 제작
  • 김영관 기자
  • 승인 2021.04.1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중화장실 및 주민센터 비치, 공공기관 및 학교 배부 등 시범실시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카드/ⓒ광주 서구청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카드/ⓒ광주 서구청

[호남=뉴스프리존]김영관 기자=광주 서구(청장; 서대석)가 휴대전화를 활용해 불법촬영 카메라를 찾아낼 수 있는 불법촬영 탐지카드를 제작했다.

14일 서구에 따르면 지난 3월 市, 서부경찰서와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예방 합동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주민들이 안심하고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던 중 이 사업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제작된 불법촬영 탐지카드는 신용카드 크기 정도로 작고 가벼워 휴대가 용이할 뿐만 아니라 다중이용시설 이용자가 직접 의심되는 곳을 간이 측정할 수 있어 활용도 또한 높다.

사용법은 탐지카드를 휴대전화 뒷면 카메라에 부착한 뒤 플래시를 켜둔 상태에서 동영상 촬영을 실시하면 되며, 촬영 시 발광하는 지점이 있다면 그 곳에 불법촬영 카메라가 숨겨졌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최근 전국적으로 공공장소 불법촬영이 기승부림에 따라 서구는 불법촬영 탐지카드를 최대한 신속하게 배포하여 관련 범죄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방침이다.

서구청 관계자는 "주민들이 범죄로부터 안전하게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탐지카드를 공중화장실에 배치하고 공공기관 및 학교에 배부할 계획이라며, 안전한 서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