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황폐하의 부군 필립 공, 그는 누구인가
상태바
여황폐하의 부군 필립 공, 그는 누구인가
  • 김덕권
  • 승인 2021.04.15 0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래 전, 영국의 버킹검 궁 광장에서 여왕 부부의 모습을 본 일이 있습니다. 그 여왕 페하 부부를 보려고 구름 관중이 모였었지요. 그 때 본 여왕과 필립공이 무척 정정 했는데 지난 4월 9일 99세를 일기로 서거(逝去)하셨다고 합니다.

이날 영국 왕실 버킹엄 궁은 “깊은 슬픔으로 여왕 폐하의 부군이셨던 ‘에딘버러 공작 필립 공’께서 별세하셨습니다. 이날 아침 윈저성에서 평화롭게 세상을 떠나셨습니다.”라는 공식 발표를 했습니다. 그리고 버킹엄 궁은 당일 곧바로 조기를 계양했고, 필립공의 별세 소식을 들은 영국 시민들은 버킹엄 궁 앞을 찾아와 눈물과 함께 헌화하며 그의 죽음에 애도를 표했다고 전했습니다.

영국의 총리 보리스 존슨도 애도 성명을 통해 “무엇보다도 여왕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과 지원을 보낸 든든했던 부군 필립공을 영원히 기억할 것입니다. 부군으로서 여왕의 곁에서 70년이란 세월 든든한 버팀목으로 함께 버텨온 거목 같은 존재였습니다.”라며 슬픈 감정을 표했습니다.

필립공은 1921년 그리스 ‘코르푸 섬’에서 그리스 ‘앤듀류’ 왕자의 외아들로 태어났습니다. 그는 그리스와 덴마크 왕자 신분이었지만, 그의 부친이 군부 쿠데타로 권력을 빼앗겨 결국 그리스를 떠나야했지요. 그리스의 몰락한 왕가의 일원으로 괴로움과 시련을 겪으며 여러 나라를 떠돌다 성인이 된 그는 1939년 영국 다트머스에 있는 영국왕립 해군학교에 입학했습니다.

그러다가 5살 연하의 엘리자베스 공주와 처음 만나게 됩니다. 영국 해군으로 2차 세계대전에도 참전했던 필립공은 군 복무를 마친 후 엘리자베스 공주와 곧장 결혼식을 올립니다. 엘리자베스의 아버지 조지6세의 갑작스러운 서거로 아내인 엘리자베스 2세가 1952년 여왕으로 즉위합니다. 동시에 필립공은 부군이 된 것이지요.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필립공 두 사람의 사이에는 찰스 왕자를 비롯한 4명의 자녀를 뒀고, 윌리엄 왕세손의 자녀 8명과 증 손주 10명이 있습니다. 필립공은 영국 역사상 가장 오래 재위(在位)하고 있는 엘리자베스 여왕을 곁에서 보좌하면서 2만 2000여 건의 왕실 공무를 수행했고, 1999년 여왕의 대한민국 방한에도 함께 참석한 바 있습니다.

2017년 96세란 최고령의 나이가 돼서야 공무에서 은퇴한 필립공은 여왕과 함께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피해 2020년부터 윈저성에서 여생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건강이 악화돼 지난 4월 2일(2021년) 병원에서 심장 수술을 받고 퇴원했지만 결국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세상을 떠나고 만 것입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공주 시절 필립공과 결혼식을 올릴 때, 신랑 쪽에는 가족이 아무도 없었습니다. 필립공의 아버지인 그리스 왕자 안드레아스는 쿠데타로 쫓겨난 뒤 오랜 망명생활 끝에 세상을 떠났고, 어머니는 신경쇠약에 시달리는 중환자였습니다.

여왕의 부군이 되면 많은 것을 버려야만 하는 모양입니다. 먼저 그리스 왕자 신분을 포기했습니다. 영국으로 귀화하고 성(姓)을 ‘바텐베르크’에서 영국식 ‘마운트배튼’으로 바꿨습니다. 이름도 그리스어 ‘필리포스’에서 영어 ‘필립’으로 개명했지요. 종교도 그리스 동방정교회에서 영국 성공회로 개종했고, 해군 장교로서의 미래도 내려놨습니다.

아내가 여왕에 오른 뒤에는 대관식(戴冠式)에서 무릎을 꿇고 충성맹세를 한 첫 번째 신하가 됐습니다. 여왕의 남편이지만 왕실 후손에게 자신의 성을 물려줄 수도 없었지요. 그는 친구들에게 “나는 자식에게 성을 물려줄 수 없는 유일한 남자”라며 너털웃음을 지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는 타고난 쾌활함으로 여왕을 잘 보필한 ‘외조의 왕’이었습니다. 소탈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평소 가방을 옮길 때에도 왕실 직원에게 맡기지 않았고, 직원들의 편의를 위해 버킹엄 궁에 내부 통신용 전화를 설치했습니다. 그리고 평소 전기 프라이팬으로 음식을 만들어 아내와 함께 먹는 걸 즐겼습니다.

연간 수백 번의 여왕 행사에 그림자처럼 동행하는 틈틈이 독자적인 사회 활동도 펼쳤습니다. 세계 야생동물기금 초대 회장을 비롯해 그가 인연을 맺은 단체는 780여 개에 이른다고 하네요. 워낙 행사를 많이 해서 “여러분은 이제 세상에서 가장 경험이 풍부한 ‘현판 제막 기계(plaque-unveiler)’를 보게 될 것”이라는 농담으로 좌중을 웃기곤 했습니다.

여왕폐하에게 직언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도 필립 공이였습니다. 여왕을 ‘양배추(cabbage)’란 애칭으로 부르는 자상한 남편인 동시에 그는 왕실의 안전과 현대화를 위해 각별한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또한 어릴 때 그리스 왕실의 몰락을 직접 겪었기에 역사를 보는 시각이 남달랐습니다.

그를 빅토리아 여왕의 남편 ‘앨버트 공’과 비교하기도 하지만, 앨버트가 42세에 타계한 것과 달리 그는 99세까지 살다 서거 한 것입니다. 공주와 결혼한 지 74년, ‘여왕의 남자’로 산 지 69년 만이니 역대 영국 왕의 배우자로 가장 오래 산 사람이 필립 공이었습니다.

언제나 아내의 세 발짝 뒤에 서 있어야 했던 일생을 생각하면, 아마 그보다 더 많은 사연을 품고 세상을 떠난 남자도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어떻습니까? 우리 모두 깊은 애도를 표합시다. 그리고 필립 공의 운명인지는 모르지만, 저는 결코 하고 싶은 일생은 아닌 것 같네요!

단기 4354년, 불기 2565년, 서기 2021년, 원기 106년 4월 15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