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문 대통령, “백신문제,정치화로 국민불안감 조장해선 안돼”
상태바
문 대통령, “백신문제,정치화로 국민불안감 조장해선 안돼”
수석보좌관회의, “11월 집단면역 자신, 더 앞당길 것”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4.26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청와대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청와대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백신 문제를 지나치게 정치화해 백신 수급과 접종에 대해 막연한 불안감을 조장하는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26일 열린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정부는 11월 집단면역 목표를 제시했으며 이행을 자신하고 있다. 집단면역 시기를더 앞당기려는 목표도 함께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 계획대로 4월 말까지 300만명 ,상반기 중 1천 200만명 접종이 이뤄질지는 조금 더 지켜보면 알 수 있다.”면서 “만약 계획대로 백신 접종이 이뤄지지 않으면 그 이후에 충분히 문제를 제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국제적 연대와 협력이 필요한데도 국제정치의 현실은 그렇지 않다"며 "여유가 있을 때는 모든 나라가 협력을 말했지만, 자국의 사정이 급해지자 연합도 국제공조도 모두 뒷전이 되고 국경 봉쇄와 백신 수급통제, 사재기 등으로 각자도생에 나서고 있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이런 냉엄한 국제정치의현실을 직시해야 한다"며 "그럴 때 일수록 우리도 내부적으로 단합해 지혜롭게 대응해 나가야 한다"면서 "다른 나라와 비교할 것 없이 우리 형편에 맞게 계획대로 실행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구성해 백신물량 추가 확보에 행정력과 외교력을 총동원하고 있다"며 "그 결과가 화이자 4천 만회 분 추가 계약"이라고 소개하며 "이미 확보한 백신 외에 다른 백신에 대해서도 국제동향과 효과, 안전성을 살펴보고 있다"고 부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세계적으로 백신접종이 속도를 내고 있지만 확진자 수는 더욱 늘고 있어백신 접종에 앞서가는 나라들도 재확산의 위기를 겪고 있다"고 지적하며 "우리나라도 다른나라에 비해 확진자가 적지만 확산세가 결코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고위험군 백신 접종이 대부분 완료되고 국산 치료제가 활용돼 치명률이 크게 낮아져 주요국 중 우리나라 치명률이 가장 낮지만 확진자가 더 늘고 변이 바이러스가 더해지면 상황이 악화될 수 있다"며 국민들의 철저한 방역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