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행복해야 인생이 행복하다.
상태바
아내가 행복해야 인생이 행복하다.
  • 김덕권
  • 승인 2021.04.28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래 전, 어떤 커피숍에 갔는데 ‘Happy wife, happy life’라는 말이 담겨져 있는 액자가 걸려 있었습니다. 얼핏 보기에 커피숍에 생뚱맞게 무슨 wife라는 말이 적혀있는가 의아했는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아주 멋진 뜻이었지요.

해석해 본 즉, ‘아내가 행복해야 인생이 행복하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함께 했던 어느 도반(道伴)이 아 이거 ‘우리말로 인명재처(人命在妻)이네!’라며 절묘하게 거들어 주었습니다. 옳은 말입니다. 아내가 행복해야 삶이 행복하고 남편이 편한 것입니다. 남편의 운명은 아내의 손에 달려 있습니다. 특히 나이 들어가면서 이러한 진리는 두드러지게 다가옵니다.

요즘 저의 아내가 몹시 힘들어 합니다. 몸은 말라가고 도무지 기운을 못 차립니다. 지난 일요일 저는 원불교 여의도교당으로 법회(法會)를 보러 가야 하는데, 그만 아내는 식사도 못하고 누워만 있으니 이를 어찌합니까? 할 수 없이 떨어져 사는 딸내미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청했습니다.

“얘야 너도 힘들겠지만, 엄마 좀 들여다보고 죽이라도 좀 쑤어드리렴.”그랬더니 “엄마는 사람을 쓰라는데 왜 말을 안 들어요?”하고 짜증 섞인 반응입니다. 물론 딸애도 힘들고 코로나 19로 회사도 못나갑니다. 애는 학교를 보내야 하고, 도우미 아주머니도 비자가 만료 되 중국으로 들어가야 한데는 데, 마음고생이 이만 저만이 아닐 것입니다.

엎친데 덮진 격으로 저도 다리가 아파 혼자 움직이기도 힘든 몸이니, 아이 구! 이를 어찌하면 좋을까요? 평소 아내가 오히려 병원을 갈 때도 저의 보호자 역할을 해 왔는데 이제 저는 아내가 아플 때, 보호자로 병원에도 데려가지 못하니 난감하기가 이를 데가 없네요. 옛말이 하나도 틀린 데가 없습니다. 아내가 행복해야 인생이 행복한데 말입니다.

철학자 칸트는 ‘남편 된 사람은 아내의 행복이 자신의 전부라는 것을 행동으로 보여주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중국고사에서도 아내의 역할은 출중했다고 합니다. 위(魏)나라 문후는 ‘가난한 사람은 좋은 아내를 얻고 싶어 하고, 나라가 혼란스러우면 좋은 재상이 있었으면 하고 바라는 법이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북송(北宋)의 구양수는 ‘내가 재력이나 지위 때문에 마음고생하지 않고 지낸 것은 내 아내의 덕이다’고 했지요. 그 외에도 아내를 칭송하는 아름다운 말들은 많습니다. 《대장경(大藏經)》에도 “아내는 남편의 영원한 누님이다.” 영국 속담에도 “좋은 아내를 갖는 것은 제 2의 어머니를 갖는 것과 같다. 좋은 아내는 남편이 탄 배의 돛이 되어 그 남편을 항해 시킨다.”라고 했습니다.

이 세상에 아내라는 말처럼 정답고 마음이 놓이고 아늑하고 편안한 이름이 또 있을까요? 천 년 전 영국에서는 아내를 ‘peace weaver’ 즉 ‘평화를 짜는 사람’이라고 불렀지요. 그리고 시인 피천득(皮千得 : 1910~2007)은 “아내는 행복의 제조자 겸 인도자인 것이다.” 탈무드에는 “아내를 괴롭히지 마라. 하느님은 아내의 눈물방울을 세고 계신다.”고 무서운 말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베이컨은 “아내는 젊은이에게는 연인이고, 중년 남자에게는 반려자이며, 늙은이에게는 간호사다.”라 했고, 토마스 플러는 “아들은 아내를 맞을 때까지는 자식이다. 그러나 딸은 어머니에게 있어 평생의 딸이다.”라고 했습니다. 오늘부터 “우리들의 모든 아내의 존재를 황금같이 보면 삶이 달라지는 것”임을 잠시도 잊으면 안 됩니다.

위기를 만날 때 부부는 두 가지 유형으로 나뉜다고 합니다. 그것은 ‘네 탓이오 형’과 ‘내 탓이오 형’입니다. 위기에서 서로 상대방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부부는 결코 사랑의 관계가 아닙니다. 부부의 진정한 사랑은 위기에서 더욱 광채를 발합니다. 지극히 편안하고 행복할 때는 사랑의 진위가 선뜻 가려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어느 한쪽이 아파하거나 고통에 처할 때, 사랑의 색깔이 확연하게 드러나는 것입니다.

영화 ‘슈퍼맨’의 주인공 ‘크리스토퍼 리브’를 기억하시는지요? 1995년. 승마를 즐기던 크리스토퍼 리브는 말에서 떨어져 목뼈 골절을 당했지요. 그는 한순간에 전신마비 장애인이 되고 말았습니다.

그는 자신의 의지대로 몸을 전혀 움직일 수가 없었습니다. 그가 하는 일이란 온종일 침대에 누워 자살할 궁리를 찾는 것이었지요. ‘어떻게 하면 창문 쪽으로 다가가서 밑으로 추락할 수 있을까.’ 그는 삶의 의욕을 상실한 채 오직 죽음만을 생각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의 아름다운 아내 ‘다나’가 리브의 뺨에 입을 맞추며 속삭였습니다. “당신은 여전히 나의 멋진 남편입니다. 나는 당신을 예전보다 더욱 사랑하고 있어요.” 리브는 아내의 격려 한 마디에 큰 용기를 냈습니다. 그리고 열심히 재활운동을 시작했지요. 그는 끊임없는 운동을 통해 손과 발을 조금씩 움직일 수 있었고, 영화에도 출연해 멋진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이 세상의 수많은 장애인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해주었습니다. 그는 영화에 출연하면서 밝은 표정으로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저는 건강할 때는 가정의 소중함과 부부의 사랑에 대해 무관심한 편이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사랑, 가정, 부부애가 물질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소중한 것임을 깨달았습니다.”

어떻습니까? 저도 지금 까지 아내가 없으면 꼼짝 없이 죽은 목숨이었습니다. 아내가 없으면 세끼 밥도 못 먹을 형편입니다. 이제부터 우리 부부는 ‘Happy wife, happy life’를 주문처럼 외우며 살아갈 것을 다짐해 보네요!

단기 4354년, 불기 2565년, 서기 2021년, 원기 106년 4월 28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