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고성문화재단 설립 추진 '잡음'...순항 가능할까?
상태바
고성문화재단 설립 추진 '잡음'...순항 가능할까?
군의회 설립 조례안 부결에 '측근 인사' 우려까지 제기
백두현 군수 "인사에 행정 관여 안해..문화예술인이 직접 참여하는 재단 돼야"
  • 차재욱 기자
  • 승인 2021.05.13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고성군청 중회의실 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화재단설립에 대한  진행 과정과 방향에 대해 설명=고성군
지난 11일 고성군청 중회의실에서 문화재단설립에 대한 진행 과정과 방향에 대해 설명하는 백두현 군수 ⓒ고성군

[고성=뉴스프리존]차재욱 기자=백두현 고성군수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고성문화재단 설립을 두고 곳곳에서 '잡음'이 일고 있다. 지난 11일에는 백두현 군수가 직접 나서 문화재단 설립 추진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백두현 군수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지금까지 고성군 문화·예술은 행정 중심으로 사업계획을 세우고 추진해 왔다"며 "행정 위주의 문화예술정책이 지속될 경우 단체장의 생각과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 그때그때 정책이 변동되고 문화예술인의 자율성과 창의성이 심각하게 훼손된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백 군수는 "문화예술인이 존중받고 모든 작품마다 직접 참여·기획·결정하는 고성문화재단을 설립하고자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고성군의회 이용재 의원은 자유발언을 통해 “고성군 문화예술 정책은 공무원 중심이 아닌 현장 중심, 수혜자 중심으로 새롭게 바꿔나가야 하며, 문화예술 분야의 장·단기 발전정책을 수립하고 지원하기 위해서는 현재의 엑스포조직위를 고성문화재단으로 새롭게 변경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고성군은 이용재 의원의 의견을 적극 수렴, 문화재단TF팀을 구성하고 재단 설립변경을 위해 경상남도와 지속적인 업무협의 진행과 수차례 실무협의를 거쳤다.

하지만 일부 의원들이 "문화재단이 관광지를 위탁 운영하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과 함께 재단 대표와 이사진 구성 및 사무국장 채용 과정 등에 대한 의문까지 제기하면서 군이 제출한 조례안을 보류시켰다.

이와 관련해 백두현 군수는  “문화재단설립 취지와 운영 원칙이 존중되면 이사진 구성, 사무국장 채용 등 구성원 선발에 대한 모든 과정에 행정은 일절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재단의 관광지 위탁 운영과 관련해서도 "문화재단이 관광지를 위탁·운영하는 것이 무엇이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며 “하지만 이 문제가 의회에서 조례가 통과되는 과정에서 부정적인 영향으로 미친다면 그 의견 또한 존중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문화재단설립 과정에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제안해줄 것을 요청하며 그럼에도 조례안이 의회에서 보류된다면 행정에서는 더 이상 문화재단설립에 대한 논의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내놨다. 

백 군수는 “문화재단이 설립되고 운영이 정착된다면 문화·예술단체의 특색과 자율성은 최대한 존중받고 전문가 집단으로서 지역문화와 예술의 창작자로서 본연의 역할을 더욱 충실해질 수 있을 것”이라며 “지역민과 예술인, 문화단체가 상생하는 새로운 고성의 문화지도가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