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잊지 않고 용서하는 마음이 진정한 광주정신…미래로 나아가야"
상태바
박병석 "잊지 않고 용서하는 마음이 진정한 광주정신…미래로 나아가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5.18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 가르기·진영 논리 우려 높아…평화와 연대의 광주정신을 되새겨야"
박병석 국회의장이 18일 서울 서대문형무소에서 열린 제41주 5·18민주화운동 서울기념식에 참석해 분향하고 있다.. ⓒ국회의장실 제공
박병석 국회의장이 18일 서울 서대문형무소에서 열린 제41주 5·18민주화운동 서울기념식에 참석해 분향하고 있다.. ⓒ국회의장실 제공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18일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잊지 않고 용서하는 마음. 그것이 진정한 광주정신"이라고 밝혔다.

박병석 의장은 이날 서울 서대문형무소에서 열린 제41주 5·18민주화운동 서울기념식에 참석, "80년 5월 그날 이후 벌써 41년이 지났으나 우리는 아직도 그날의 진실을 모두 밝혀내지는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장은 "용서하고 화해하기 위해서라도 남은 진실을 조속히 밝혀야 한다"며 "그리고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다시, 오월이다. 마흔한 번째 맞이하는 민주주의의 새봄이다. 이곳 서대문형무소에서 맞이하는 오월은 각별하다"며 "이곳은 광주의 진실을 알린 많은 민주인사들이 투옥돼 고초를 겪은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광주민주화운동은 역사의 역진을 가로막은 쐐기돌이었다"며 "의병운동과 3·1운동, 독립운동과 맥을 같이 하는 평법한 민초들이 몰을 던쳐 쌓아올린 역사의 거대한 산맥"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광주정신은 평화와 연대의 정신"이라면서 "우리 공동체의 경제사회적 격차가 날로 커지고 있고 편 가르기와 진영 논리에 대한 우려도 높아가고 있다는 데 평화와 연대의 광주정신을 되새겨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박 의장은 “국회는 작년 말,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을 개정했다”며 “최초 발포와 암매장 등 광주의 밝히지 못한 진실을 밝힐 진상규명위원회도 올 연말을 시한으로 활동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장은 지난해 광주에서 대구 코로나 확진 환자의 병상을 마련한 일을 언급하며, “계속되는 코로나 여파로 고통 받는 이웃이 너무 많다. 평화와 연대의 광주정신을 되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광주민주화운동은 생명을 걸고 ‘자유’와 ‘민주’를 지킨 자랑스러운 자유민주주의 운동”이라며 “진보와 보수를 나누는 구분 자체가 무의미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광주정신이 국민통합과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는 통로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41년 전, 광주시민이 함께 소망한 것 처럼 국민 모두가 더불어 잘사는 대한민국,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향해 나가자"고 역설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