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 위해 내일 출국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 위해 내일 출국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5.18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백악관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내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출국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오는 19일부터 22일까지 4일 간 공식 일정으로 워싱턴을 방문한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오는 19일부터 22일까지 4일 간 공식 일정으로 워싱턴을 방문한다. (사진=청와대)

18일 청와대 장만호 국민소통수석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재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오는 19일부터 22일까지 워싱턴을 공식 실무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5월 19일 오후에 서울을 출발해 현지시간 같은 날 오후 워싱턴에 도착할 예정이며, 공식 일정은 방문 이튿날인 5월 20일 시작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20일 오전에는 알링턴 국립묘지를 방문해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할 예정이며, 오후에는 미 의회를 방문해 펠로시 하원의장을 비롯한 하원 지도부와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또한 문 대통령은 방문 사흘째인 21일 오전에는 백악관을 방문해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을 접견할 계획이며 오후에는 백악관에서 한미 정상회담이 예정되어 있고, 회담 직후에는 공동기자회견을 가질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또 백악관 일정을 마무리한 뒤에는 워싱턴 한국전쟁 기념공원에 건립되는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착공식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어 방미 마지막 날인 22일 오전에는 윌튼 그레고리 추기경을 면담하고 오후에는 애틀랜타로 이동해 현지 진출 기업인 SK이노베이션 공장을 방문하는 한편 4일 간의 공식 일정을 미치고 23일 저녁에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