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윤석열 공정은 어디에 있었나?..文정부 검찰총장 아냐"
상태바
정세균 "윤석열 공정은 어디에 있었나?..文정부 검찰총장 아냐"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1.05.22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부터 지금까지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를 한 번도 포기한 적이 없다"

"검찰개혁은 문재인 정부의 정체성..윤석열은 검찰개혁의 몸통"

"가혹한 검찰의 칼날이 尹 가족 범죄엔 솜사탕"

[정현숙 기자]= 여권의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야권 대권 후보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검찰개혁의 몸통”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사진: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 아니라, 검찰 조직 특권을 지키기 위한 검찰총장이었다"고 직격했다. ⓒ 연합뉴스
사진: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 아니라, 검찰 조직 특권을 지키기 위한 검찰총장이었다"고 직격했다. ⓒ 연합뉴스

정 전 총리는 22일 페이스북을 통해서 “윤 전 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검찰 총장이 아니라 검찰조직의 특권을 지키기 위한 검찰 총장이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많은 검사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검찰의 공정성이 회복되지 않은 이유는 윤 전 총장을 위시로 하는 검찰 내 일부 특권층의 완강한 개혁저항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석열 전 총장은 개혁세력에겐 의혹과 수사과정은 물론이며 기소사실과 공소장까지 불법으로 유출하면서까지 검찰 권력을 총동원하여 티끌만한 먼지까지 털어냈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검찰 내부와 측근의 불법과 비위와 비리는 묵살하는 고무줄 수사와 기소로대한민국을 그들만의 검찰공화국으로 만들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소름끼칠정도로 가혹한 검찰의 칼날이 윤 전 총장의 가족범죄에 솜사탕처럼 달콤한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성 범죄자에게는 눈을 감았던 검찰이 선글라스와 모자를 눌러 쓰고 변장을 한 채해외 탈출을 시도하려던 범죄도피자를 잡은 사람에게만 눈에 불을 켠 까닭은 무엇인가?"라며 "왜 검찰의 불법에는 공정이 통용되지 않나?"라고 비판의 수위를 높여 나갔다.

그러면서 "검찰 범죄를 고발한 후배 검사가, 성희롱을 당한 후배가 공정한 감찰을 하소연할때 윤 전 총장의 공정은 어디 있었나"라며 "윤 전 총장은 이 물음에 정직하게 대답해야 할것"이라고 촉구했다.

정 전 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출범부터 지금까지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를 한 번도 포기한 적이 없다"라며 "검찰개혁은 문재인 정부의 정체성이다. 견제와 균형, 인권보호와 성숙한 민주사회를 위해서 반드시 치러내야 할 곪은 환부의 수술이다"라고 덧붙였다.

검찰에 대한 비판도 이어가고 있는 정 전 총리는 지난 19일 "검찰은 우리 국민에게 힘이 되지 못하는 조직이 돼버렸다"라며 "노 전 대통령이 비운의 죽음을 맞이하게 된 중요한 하나의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전날에는 SNS로 "한명숙 전 총리를 만났다"라며 "정치검찰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아가고도 한 전 총리마저 감옥에 가두고 말았다. 다시는 이 땅에 검찰조작수사의 희생양이 생기지 않도록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차기 대권 경장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양강 구도를 이어가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7∼19일 전국 유권자 1천9명에게 '차기 대통령감으로 누가 가장 적합한가'를 조사한 결과, 이 지사를 꼽은 응답이 전체의 25%로 가장 많았다.    여권의 유력 주자로 꼽히는 이 지사의 지지율은 1주 전 조사와 같은 수치를 유지했다.    반면 야권 유력 주자로 부상한 윤 전 총장은 1%포인트 떨어진 19%를 기록하면서 1∼2위간 차이가 다소 벌어졌다. 윤 전 총장의 경우 지난달 4주차(23%) 이후 3주째 하락세다.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2%포인트 올라 10%를 기록했다.    이밖에 홍준표 무소속 의원 4%,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3%, 정세균 전 국무총리 2%,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2% 등 순이었다.
차기 대권 경장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양강 구도를 이어가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7∼19일 전국 유권자 1천9명에게 '차기 대통령감으로 누가 가장 적합한가'를 조사한 결과, 이 지사를 꼽은 응답이 전체의 25%로 가장 많았다. 여권의 유력 주자로 꼽히는 이 지사의 지지율은 1주 전 조사와 같은 수치를 유지했다. 반면 야권 유력 주자로 부상한 윤 전 총장은 1%포인트 떨어진 19%를 기록하면서 1∼2위간 차이가 다소 벌어졌다. 윤 전 총장의 경우 지난달 4주차(23%) 이후 3주째 하락세다.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2%포인트 올라 10%를 기록했다. 이밖에 홍준표 무소속 의원 4%,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3%, 정세균 전 국무총리 2%,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2% 등 순이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