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구, 경북권 첫 ‘드론 실증도시’ 선정!!
상태바
수성구, 경북권 첫 ‘드론 실증도시’ 선정!!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1.05.24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성구 드론 실증도시 비행실증 계획/ⓒ수성구청
수성구 드론 실증도시 비행실증 계획/ⓒ수성구청

[대구=뉴스프리존] 이진영 기자=대구 수성구는 국토교통부 주관 ‘2021년 드론 실증도시’에 1차 서면평가, 2차 현장발표 평가를 거쳐 24일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드론으로 산불을 감시하고 실시간으로 구청 상황실에 영상을 송출한다. 화재가 발생했을 때 소화탄을 투하해 초기 진화와 잔불을 정리한다. 산에 오르다 다친 등산객은 열화상 카메라 드론으로 찾아내 응급물자를 전달하고, 농가에 피해를 주는 야생동물도 쫓아낸다. 드론을 활용한 첨단 서비스를 곧 만나볼 수 있게 된다.

산불감시 및 야생동물 정찰 모니터링에 활용될 VTOL 기체(1시간 동안 비행 가능)/ⓒ수성구청
산불감시 및 야생동물 정찰 모니터링에 활용될 VTOL 기체(1시간 동안 비행 가능)/ⓒ수성구청

‘드론 실증도시’는 새로운 드론 서비스와 기술을 실제 도심지역에 구현하는 국토부 공모사업이다. 국토부는 2019년 2개, 2020년 4개에 이어 올해 10개 도시를 선정했다.

수성구는 대구·경북권에서 최초로 선정됐으며, 사업비 6억 7천만원 전액을 국비로 확보했다. 도심 내 드론 서비스 실증을 위한 테스트베드 환경을 마련하게 됐다.

대구시와 스마트드론기술센터는 이번 실증도시 선정을 위해 적극 협조했으며, 앞으로도 드론 서비스 확산에 많은 관심과 지원을 할 계획이다.

수성구는 1981년 지금의 고산지역을 편입하면서 도시 면적 76.5㎢의 절반이 임야로 둘러싸인 외부 환경*을 가지게 됐다.
*수성구의 면적은 서울의 강남구(39.5㎢)과 송파구(33.86㎢)를 합친 면적(73.36㎢)과 비슷한데, 강남구 전체 면적 정도가 산악지역으로 산악지역 비율이 높다.

최근 몇 년간 산불 발생과 등산객 구조, 야생동물 농작물 피해 등의 신고 통계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수성구는 이런 지역특성에 착안해 고산·범물을 잇는 대덕산 반경 3km를 중심으로 드론 실증 계획을 마련했다. 일부 서비스는 권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산불감시 및 소화탄 진화 △조난자 수색 및 응급물자 수송 △야생동물 정찰 및 퇴치 등을 실증하면서 자연생태 보전을 위한 미래기술 접목 방안도 연구한다.

드론실증을 위해 뛰어난 기술력과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대구소재 기업 ㈜제이디랩, ㈜그리폰다이나믹스가 수성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오는 11월까지 서비스를 추진하며 성과를 측정할 계획이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도심지 산간지역에 드론서비스 모델을 구축해 행정의 체감도를 높이고 드론 활용범위를 확대할 수 있게 됐다” 며 “앞으로도 드론을 비롯한 4차 산업 기술을 적극 육성해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삼겠다” 고 말했다.

한편 수성구는 작년 드론 미래도시 비전 ‘SKy Free City’ 를 선포하면서 초고층건물 화재 드론대응 연구, 산불드론 관제차량 도입, 드론 엔터테인먼트쇼, 드론 페스티벌 등 지역 드론산업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대구시와 공동으로 지방에서는 최초로 UAM(도심항공교통) 비행실증과 함께 물류배송, 수상조난자 구조 등 드론서비스 시연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