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드라마 제작환경 개선 논의 '좌초' 위기... "제작사협회 탓"
상태바
드라마 제작환경 개선 논의 '좌초' 위기... "제작사협회 탓"
언론연대 "드라마제작서 협회 '표준근로계약서' 수용 거부로 논의 공전돼"
  • 도형래 기자
  • 승인 2021.05.25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도형래 기자= 고 이한빛 PD로 인해 알려진 열악한 드라마 제작 환경에 대한 개선 논의가 시작한지 2년만에 좌초의 위기에 몰렸다. 드라마제작사협회가 '스태프에 대한 표준근로계약서'를 거부하고 지상파 방송사들은 논의 자리에서 태업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홈페이지 갈무리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홈페이지 갈무리

언론개혁시민연대는 24일 논평을 통해 "드라마 제작환경 개선을 위한 4자 협의체는 정상화돼야 한다"고 밝혔다. 

'4차 협의체'는 지상파 3사,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 등이 모여 지상파 드라마 제작환경 개선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다. 

언론연대는 "4자협의체가 제대로 운영되지 못한 데에는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의 책임이 크다"면서 "드라마제작사협회가 ‘표준근로계약서 체결’ 수용을 거부하면서 논의가 공전돼왔다"고 비판했다. 

언론연대는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는 ‘회원사’를 핑계로 협상을 지연시켜왔다"며 "회원사들의 요구를 들어주는 것과 별개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것 또한 협회로써 중요한 역할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언론연대는 지상파방송 3사의 책임도 있다고 비판했다. 언론연대는 "MBC와 SBS는 협의과정에서 빠진 상태"라며 "수동적인 자세를 취하는 것 자체는 아쉬운 대목"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