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조규일 진주시장 “지역균형발전 저해하는 LH 기능분리 반대”
상태바
조규일 진주시장 “지역균형발전 저해하는 LH 기능분리 반대”
국무총리, 부총리, 국토부장관, 국무조정실장에 진주시 입장 전달
"맹목적 해체 수순이면 ‘LH지키기 범시민 궐기행동’ 전개할 것"
  • 허정태 기자
  • 승인 2021.05.26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혁신개혁안에 대한 진주시 입장문 발표_조규일 진주시장 ⓒ진주시
LH혁신개혁안에 대한 진주시 입장 밝히는 조규일 진주시장 ⓒ진주시

[진주=뉴스프리존]허정태 기자= 조규일 진주시장은 2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혁신개혁안에 대해 “정부의 LH 해체 수준의 개편을 강력하게 반대한다”는 진주시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조규일 시장은 이날 “LH 임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불신 해소 방안은 국민적 공감대를 토대로 정부와 LH, 지역 사회 여론을 모두 고려해 신중하게 검토하고 체계적으로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근절과 관련해서는 「공직자윤리법」 개정, 「공공주택특별법」 개정, 「한국토지주택공사법」 개정, 「부동산거래법」 제정,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등 법적으로 보완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 시장은 "그럼에도 LH를 해체 수준으로 개편하려는 것은 수도권 아파트와 전국 부동산가격 폭등 등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를 은폐하고 당장의 위기를 모면하는 국면 전환용이 의심된다”고 말했다.

이어 “인구소멸의 위기에 직면해 있는 서부경남의 미래 발전을 위해서도 경남진주 혁신도시의 상징이자 핵심기관인 LH를 분리 해체하는 것은 현 정권의 국토 균형발전 정책에도 어긋난다”며,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지역사회의 절절한 목소리를 외면하지 말라”고 호소했다.

이 같은 진주시의 입장문을 김부겸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과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에 전달하겠다고도 밝혔다.

그러면서 조 시장은 “만일 정부가 맹목적으로 LH 해체 수순을 밟는다면 LH 사수를 위한 범시민 궐기행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며 “경남도에도 공동대응TF를 구성해 경남진주혁신도시와 LH지키기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경남지역 도의원과 진주지역 시의원들이 최근 LH의 기능 분리·축소를 반대하는 입장문을 잇따라 발표한 사실을 언급하며 "정부의 LH 조직 혁신개편안은 자칫 지역경제를 위기로 내몰고 지역균형발전 심각하게 훼손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한편 진주지역 상공인들도 “2009년에 LH 통합본사가 경남진주 혁신도시로 이전 결정되고, 2015년 진주로 이전한 이래로 LH가 연간 1000억 원이 넘는 상당한 규모의 경제적인 기여를 도맡아 왔다”면서 “지역 기업의 동반성장과 지역 소상공인들의 안정적인 경영을 위해 LH의 통합 취지와 쇄신 의도에 부합하는 현명한 결정을 촉구한다”며 국토 균형발전의 근간을 저해하는 LH 기능 분리 적극 반대 입장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