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덕산 칼럼] 집집마다 부처가 산다.
상태바
[덕산 칼럼] 집집마다 부처가 산다.
  • 김덕권
  • 승인 2021.05.27 0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원불교의 제 15대 종법 사(宗法師) 전산(田山) 김주원(金主圓) 종사(宗師)께서 두 권의 책을 묶어 출간하셨습니다. 이번에 발간된 전산 종법 사께서 펴내신 저서는 1권 <집집마다 부처가 산다.>와 2권 <오래오래 하면 부처 못 될 사람은 없다>는 제목입니다.

감사하게도 이 귀중한 책을 제게 두 권 다 보내 주셨습니다. 이 책을 한 줄 한 줄 편안하게 따라가다 보면, 저도 모르는 사이에 ‘이 가르침대로 하기 만 하면 부처가 될 수 있겠다. 이 세상이 모두 부처가 가득한 세상이 되겠다.’ 하는 자신감이 생깁니다. 어째 여러분께서는 오래오래 수행하면 부처를 이루겠다는 자신감이 생기십니까? 그리고 여러분 댁에는 어떤 부처님이 사시는지요?

아주 옛날 산골 가난한 집에 한 아이 가 있었습니다. 아이는 배가 고파 온 종일 우는 것이 일이었지요. 아기의 부모는 우는 아이에게 회초리로 울음을 멎게 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아이는 하루에도 몇 번씩 매를 맞을 수밖에요. 그날도 부모는 우는 아이에게 매질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때 마침, 집 앞을 지나 던 한 스님이 그 광경을 물끄러미 보다가 불연 무슨 생각이나 난 듯 집으로 들어가 매를 맞고 있는 아이에게 넙죽 큰 절을 올렸습니다. 이에 놀란 부모는 스님에게 연유를 묻습니다. “스님! 어찌하여 하찮은 아이에게 큰 절을 하는 것입니까?”

“예, 이 아이는 나중에 정승이 되실 분이기 때문입니다.”라고 답하고 스님 은 홀연히 자리를 떠났습니다. 그 후로 아이의 부모는 매를 들지 않고, 공을 들여 아이를 키웠습니다. 훗날 아이는 정말로 영의정이 되었습니다. 부모님은 그 스님의 안목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지요.

감사의 말씀도 전 할 겸 그 신기한 예지(叡智)에 대해 물어보고자 스님을 수소문하기 시작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스님을 찾은 부모는 감사의 말을 건네고 바로 궁금했던 점을 묻습니다. “스님, 스님은 어찌 그리 용하신지요. 스님 외에는 어느 누구도 우리 아이가 정승이 되리라 말하는 사람이 없었거든요.”

빙그레 미소를 짓던 그 노승은 차를 한 잔 권하며 말문을 엽니다. “이 돌중이 어찌 미래를 볼 수 있겠습니까? 허허허 그러나 세상의 이치는 하나지요.” 이해하려 애쓰는 부모를 주시하며 노승이 다시 말을 잇습니다. “모든 사물을 귀하게 보면 한없이 귀하지만, 하찮게 보면 아무 짝에도 쓸모가 없는 법이지요.”

이런 경우를 심리학에서는 ‘피그말리온 효과’라고 합니다. 간절히 바라면 이루어진다는 것이지요. 그리스 신화에 ‘피그말리온’이라는 조각가가 있었습니다. 세상의 여인을 혐오했기 때문에 평생을 혼자 살 수 밖에 없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자신이 생각하는 가장 이상적인 여인상을 상아로 조각 하게 됩니다.

혼신을 다해 만든 조각상은 너무도 완벽한 아름다운 여인상 이었습니다. 그는 자신도 모르게 여인상에 빠져들었습니다. 마치 살아있는 여인이라도 되는 듯 말을 걸기도 하고, 안아보기도 하고, 옷도 입혀보고 어울릴만한 목걸이와 반지를 착용해 주기도 했습니다. 그는 마침내 그 여인상을 간절히 원하게 됩니다.

때마침 자신의 고향인 키프로스 섬에서 사랑의 여신인 ‘아프로디테’를 기리는 축제가 열리게 되었습니다. 피그말리온은 그 축제의 제단 앞에서 간절히 기도를 했습니다. “아프로디테 신이시여! 이 조각 같은 여인을 제게 주시옵소서...”

집에 돌아온 피그말리온은 그 여인의 조각상에 입을 맞추었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입을 맞추는 순간 따뜻한 기운이 전해진 것입니다. 손에서는 체온이 느껴지고 심장까지 뛰고 있었습니다. 자신의 간절함이 현실이 된 것이지요. 이 여인이 바로 바다의 요정 ‘갈라테이아’입니다.

피그말리온은 결국 자신이 조각한 여인상을 사랑하다가 그 사랑의 힘으로 기적을 만들어 낸 것입니다. 이것이 ‘피그말리온 효과’입니다. ‘어느 스님의 교훈’처럼 사물을 어떻게 대하느냐에 따라 그 사물의 미래가 결정된다는 것입니다. 심리학에서는 타인이 나를 존중하고 기대하면 이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한 다는 의미로 사용하고 있는 것이지요.

이를 실험으로 증명한 하버드대학교 심리학 교수 ‘로버트 로젠탈’ 교수의 이름을 따서 ‘로젠탈 효과’ 또는 ‘자성적 예언’이라고도 합니다. 어떻습니까? 삶은 늘 우리를 시험하기 도 하고, 좌절의 쓴 맛을 안겨주기도 합니다. 설령 아픔이 있었다. 하더라도 아파하지 마십시오. 포기하지도 마세요. ‘견월망지(見月忘指)’라는 말과 같이 달을 보되 그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은 생각 치 마십시오.

어떤 목표를 세웠으면 그 목적을 이루는 동안 생길 수 있는 자질구레한 일에 얽매이면 안 됩니다. 간절히 바라고 노력하면 이루지 못할 일은 없습니다. 부처는 누구이고 나는 누구인가요? 부처도 타락하면 중생이고, 중생도 깨치면 부처입니다.

이제 집집마다 부처가 되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여러분 댁에 살아가시는 부모님과 아내, 자식들이 다 부처입니다. 그 가족을 부처로 모시고 불공을 드리면 가정에 행복이 옵니다. 그리고 우리가 성불제중(成佛濟衆)의 대원(大願)을 세우고, 일직 심으로 수행하면 누구나 부처의 위(位)에 오를 수 있는 것이지요!

단기 4354년, 불기 2565년, 서기 2021년, 원기 106년 5월 27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