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동현 제자 박시원 “내 목표는 ROAD FC 챔피언”
상태바
김동현 제자 박시원 “내 목표는 ROAD FC 챔피언”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1.05.27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시원 ⓒ로드FC 제공
박시원 ⓒ로드FC 제공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김동현의 제자인 박시원이 오는 7월 3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리는 로드몰 ROAD FC 058에서 김태성과 격돌한다.

대결이 성사되기 전부터 김태성과의 매치를 희망해왔던 박시원은 “오퍼 받았을 때 붙고 싶은 선수여서 기분 좋았다”며 “그 당시에 챔피언을 제외하고 페더급에서 연승 중이던 선수가 김태성 선수 밖에 없었다. 그래서 붙고 싶었다”고 말했다.

현재 박시원은 5연승, 김태성은 4연승으로 두 파이터 모두 패배할 시 커리어에 처음으로 1패를 기록한다.

박시원은 “항상 자신감이 있다. ARC 대회보다 더 큰 대회니까 설레는 것도 있다”며 “몸이 커져서 라이트급으로 체급을 올렸는데 느려지고 체력이 떨어지는 것도 전혀 없고 파워는 더 강해졌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김태성 선수는 케이지 레슬링을 많이 하고, (기술이) 조금 좋은 편”이라며 ”상위 압박이라든지, 포지션을 유지하는 게 강점인 거 같다. 단점은 투박하고 빠르지 않다”고 말했다.

그라운드와 타격에 모두 강점을 가지고 있지만 타격에 더 능력이 있다는 박시원은 “경기하고 운동하면서 1년 동안 그라운드도 그렇고, 타격도 많이 성장했다”며 “김태성 선수가 그라운드만 생각하고 타격을 방심하면 KO 될 것”이라고 말했다.

목표는 ROAD FC 챔피언이라고 말하는 박시원은 “대회사에서 붙여주는 파이터와 붙겠다”며 “계속 운동하면서 실력이 늘고 있으니까 실력으로 보여주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김태성 선수가 경기한 지 오래됐기 때문에 예전과 그대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실력이 늘었다고 생각하고 내가 잘하는 걸 준비하겠다”며 “그라운드나 타격에서 다 피니쉬할 생각으로 준비하겠다. 무조건 피니쉬 시켜서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7월 3일 창원체육관에서 개최되는 ROAD FC 058에서는 ‘야쿠자’ 김재훈과 ‘영화배우’ 금광산이 맞붙고, 황인수와 오일학이 미들급 챔피언 타이틀전을 치러 새로운 챔피언을 가려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