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여야, 6월 임시국회 일정 합의…법사위원장 놓고 이견
상태바
여야, 6월 임시국회 일정 합의…법사위원장 놓고 이견
16~17일 교섭단체대표 연설, 22~24일 대정부질문, 본회의 29일~7월1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6.04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실에서 의사일정 논의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왼쪽)와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실에서 의사일정 논의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여야는 4일 오는 29일과 7월 1일 본회의를 열기로 하는 등 6월 임시국회 일정을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한병도·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 이날 국회에서 만나 교섭단체대표 연설을 오는 16일(민주당)과 17일(국민의힘)에 진행키로 했다. 

여야는 대정부질문을 22~24일 진행한다. 22일에는 정치·외교·통일·안보, 23일에는 경제, 24일에는 교육·사회·문화 분야를 대상으로 열린다.

또한 여야는 특별감찰관 임명을 위한 국회 추천 절차를 이번 임시회에서 마무리키로 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각각 1명씩 후보를 추천하고 대한변호사협회에서 2명을 추천받아 여야합의로 1명을 확정하는 등 총 3명의 후보를 확정키로 했다.

다만 법사위원장 등 상임위원장 인선 문제와 관련해서는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국민의힘은 법사위원장을 야당 몫으로 주장했지만 민주당은 협상 대상이 아니라며 일축했다.

한병도 수석부대표는 "법사위원장의 경우 협상의 대상이 아니며, 차기 법사위원장을 내정한 상태로 6월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는 강력한 입장을 전달했으나 야당은 인정할 수 없다고 해서 입장을 하나로 모으지 못했다"고 말했다.

추경호 수석부대표는 "법상위원장을 (야당 몫의) 제자리로 돌려놔야한다고 강하게 요구했는데 여당은 전혀 그럴 의사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강탈해 간 법사위원장을 돌려주지 않으면 어떠한 상임위원장 배분 관련 협의도 할 수 없다는 입장을 강하게 전달했다"고 했다.

한 수석부대표는 "오는 8일 손실보상법 처리를 위한 상임위 소위가 예정돼 있다"며 "여야 의원들이 머리를 맞대고 최종 조율을 목표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밈의힘은 세종시 특별공급(특공) 국정조사를 실시를 요구했으나 민주당은 수용불가라는 입장이다.

추 수석부대표는 "세종시 특공 진상규명 국정조사 계획서를 6월  본회의에서 처리하자고 강하게 요구했으나 여당이 받아들이 않아 오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