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치어리더 김한나 “육준서와 사진 못찍어서 아쉬워”
상태바
치어리더 김한나 “육준서와 사진 못찍어서 아쉬워”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1.06.04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한나 ⓒAFC 제공
김한나 ⓒAFC 제공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치어리더 김한나가 AFC 16 관람 소감을 전했다.

기아 타이거즈에서 활약하고 있는 김한나는 지난 AFC 15에 이어 이번 대회에도 참석해 열정적으로 경기를 보면서 응원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매 경기가 끝나고 시상을 위해 무대에도 오르며 물오른 미모를 과시하기도 했다.

김한나는 “처음 볼 때는 무서웠지만 보면 볼수록 격투기만의 매력이 있는 것 같다”며 “야구와는 다른 매력이 있다. 특히 현장에서 보면 분명히 반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강철 부대에서 보던 김상욱 선수를 직접 보니 너무 멋졌다”며 “특히 강철 부대에서 나온 것처럼 화끈하게 몰아치는 모습이 너무 인상적이었다”고 전했다.

끝으로 김한나는 “5경기가 끝나고 김상욱 선수랑 강철 부대 육준서님이랑 같이 있으니 더욱 설레기도 했다”며 “함께 사진을 찍고 싶었는데 못 찍어서 너무 아쉽다. 다음에도 김상욱 선수의 선전을 기원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