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면수심’ 아버지 친딸 2년 수년간 성폭행…낙태까지 시킨 50대 징역 20년
상태바
인면수심’ 아버지 친딸 2년 수년간 성폭행…낙태까지 시킨 50대 징역 20년
  • 성향 기자
  • 승인 2017.12.26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대전=성향기자] 친딸 2명을 수년 간 성폭행하고 임신을 하자 낙태까지 시킨 50대 남성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대전고법 제1형사부(차문호 부장판사)는 20일 친족 관계에 의한 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A(59)씨 항소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A씨는 아내 없이 두 딸을 키우면서 지적 장애가 있는 큰 딸이 24살 때부터 29살 때까지 총 8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큰 딸이 임신하자 낙태수술을 받게 한 뒤 또다시 성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둘째 딸도 16살 때부터 4차례나 성폭행한 혐의까지 더해져 재판정에 서게 됐다. 1심에서 징역 20년, 신상정보 10년 공개,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10년을 선고받은 A씨는 '원심의 형이 무겁다'며 항소를 제기했다.

A씨는 둘째 딸도 16살 때부터 4차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재판부는 “자녀를 보호ㆍ양육해야 하는 아버지가 자녀를 성욕 충족의 도구로 삼은 것은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재범 위험성도 높아 중형이 불가피하다”고 양형 사유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