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 평택항 故 이선호 사망사고 "19일 시민장"
상태바
노동부, 평택항 故 이선호 사망사고 "19일 시민장"
  • 김은경 기자
  • 승인 2021.06.18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노동자들의 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한해(2020년) 산재사망자 882명, 80%이상은 50인 미만 사업장서 발생

[경기=뉴스프리존]김은경 기자= 지난 4월 경기 평택항에서 개방형 컨테이너 벽체에 깔려 숨진 청년 노동자 이선호(23) 씨의 장례가 사망 59일 만에 시민장으로 치러진다.

평택항 사고 이선호씨 추모문화제… 애끓는 부친 "살려고 일하지 죽으려고 일하나" [연합뉴스 ]
평택항 사고 이선호씨 추모문화제… 애끓는 부친 "살려고 일하지 죽으려고 일하나" [연합뉴스 ]

'故 이선호씨 산재사망사고 대책위원회'는 고용노동부가 원청 업체와 하청 업체 사이의 불법파견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가운데 오는 19일 오전 10시 평택 안중백병원 장례식장에서 이씨의 장례를 시민장으로 치른다고 18일 밝혔다.

대책위는 장례식관련하여 추도사와 추모공연, 유족인사 등의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후 이씨가 속한 사업장의 원청업체인 '동방' 건물 앞에서 노제를 지낸 뒤 평택시립추모공원에 안장된다.

또, 김규석 노동부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지난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원청 업체 '동방'과 이씨가 속한 '우리인력' 의 계약 관계가 불법파견 가능성이 있다"며 "우리인력 관계자에 대한 참고인 조사 등 관련 수사를 계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도급 등의 계약 관계에서 원청이 하청 노동자에게 작업 지시를 할 경우 불법파견의 소지가 있는데, 사고 대책위원회는 사고 당시 원청 직원이 동식물 검역 업무를 맡은 이씨에게 나무 제거 작업을 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유족들은 형사 입건된 동방 관계자들에 대한 처벌불원서를 수사당국에 제출했으며, 동방 측에 대한 민사상 책임을 묻지 않기로 했다. 다만 대책위는 사고 발생 장소인 항만에 안전사고 대응 매뉴얼이 부족한 점 등을 지적하며 해양수산부와 고용노동부 등 관련 부처들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와 고소, 고발 등의 활동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유족을 포함한 대책위 관계자는 "합의에 따라 장례 절차를 진행하지만, 항만의 불법 근로 공급 계약 문제, 해양수산부의 직무유기 등 못다 해결한 문제들이 많다"며 "산업 현장에서 비극적인 죽음이 더는 없도록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 질병관리청과 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산업재해 사고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어났다. 재해자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 늘어나 2만 7841명으로 집계됐고 사망자수도 2.1% 늘어 574명에 달했다.기간을 늘려보면 지난해 집으로 다시 돌아가지 못한 노동자들은 총 2062명에 달하며, 질병사망자 수는 1180명으로, 사고사망자 수는 882명으로 집계됐다.이 가운데 최근 10년간 사고사망자 수는 2011년 1129명에서 2019년 855명으로, 1천명대에서 800명대로 줄어들었다. 하지만 2020년에 882명으로 2019년 보다 3.2% 다시 늘어났다.
[자료 질병관리청과 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산업재해 사고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어났다. 재해자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 늘어나 2만 7841명으로 집계됐고 사망자수도 2.1% 늘어 574명에 달했다.기간을 늘려보면 지난해 집으로 다시 돌아가지 못한 노동자들은 총 2062명에 달하며, 질병사망자 수는 1180명으로, 사고사망자 수는 882명으로 집계됐다.이 가운데 최근 10년간 사고사망자 수는 2011년 1129명에서 2019년 855명으로, 1천명대에서 800명대로 줄어들었다. 하지만 2020년에 882명으로 2019년 보다 3.2% 다시 늘어났다.

앞서 지난 4월 22일 오후 평택항 내 'FR(Flat Rack) 컨테이너'(천장 없이 앞·뒷면만 고정한 개방형 컨테이너)에서 화물 고정용 나무 제거 작업을 하던 중 지게차가 갑자기 왼쪽 벽체를 접으며 발생한 충격으로 오른쪽 벽체가 넘어지면서 그 밑에 깔려 숨졌다.

경찰은 이와관련하여 지난 15일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형사 입건한 사고 관계자 5명 중 동방 관계자 A씨를 포함해 혐의가 중한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들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결정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