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조선일보 '성매매 기사'에 조국 전 법무장관 딸 이미지 사용
상태바
조선일보 '성매매 기사'에 조국 전 법무장관 딸 이미지 사용
조국 전 장관 "이 그림을 올린자는 인간이냐...올린 사람 누구인지 밝혀라" 
  • 도형래 기자
  • 승인 2021.06.23 08: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도형래 기자= 조선일보가 '성매매 기사'에 조국 전 법무장관의 딸 이미지를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조선일보는 해당 기사 이미지를 교체됐지만 지금가지 여러 다른 플랫폼에 전송된 기사에서 조국 전 장관 딸과 흡사한 일러스트가 확인되고 있다. 

성매매 기사에 딸의 이미지를 썼다고 폭로한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관련 화면 캡처)
성매매 기사에 딸의 이미지를 썼다고 폭로한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관련 화면 캡처)

조국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3일 "제 딸 사진을 그림으로 바꾸어 성매매 기사에 올렸다"며 "이 그림을 올린 자는 인간이냐"고 따져 물었다. 

또 조국 전 장관은 "그림 뒷쪽에 있는 백팩을 든 뒷 모습의 남자는 나의 뒷모습"이라고 밝혔다. 

조국 전 장관은 "교체되기 전 문제 그림을 올린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달라"며 "이승규 기자, 취재부서 팀장, 회사 그림디자이너, 편집 책임 기자 등에서 누구냐? 이 중 한명인지 또는 복수 공모인지도 알려달라"고 강조했다. 

조선일보는 21일 오전 5시 경 출고된 "[단독] '먼저 씻으세오' 성매매 유인해 지갑털어" 기사에서 조국 전 장관의 딸의 사진을 일러스트로 바꾼 그림을 사용했다. 

조선일보가 성매매 기사에서 사용한 일러스트의 여성은 조국 전 장관이 공개한 [더 펙트]가 촬영한 딸의 사진과 구도, 손 모양, 모자, 입매 등이 흡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상태 2021-06-23 10:29:07
인간이 아닌 자가 너무 많다.
이런 자들이 도처에 있다. 윤석열을 지지하는 자들이 이 기사을 보고 어떤 생각을 할까?
혹시나 미소를 짓지는 않을까? 안 그렇기를 바라지만 상당수는 그걸 거 같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