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조헌정 목사의 갈라진 땅에 선 예수
상태바
조헌정 목사의 갈라진 땅에 선 예수
  • 모태은 기자
  • 승인 2021.06.26 0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헌정 목사의 갈라진 땅에 선 예수
조헌정 목사의 갈라진 땅에 선 예수

[한국전쟁의 기원]

▶ <갈라진 땅에 선 예수, 동연, 2021> 175-179쪽의 내용이다.

한국전쟁을 바라보는 두 가지 시각이 존재한다. 하나는 미국과 소련의 대리전으로서 내전으로 보는 견해이고, 다른 하나는 미군을 중심한 유엔군과 중국과 소련이 참여한 국제전으로 보는 견해이다. 이승만정권은 전쟁 전 ‘점심은 평양에서 저녁은 신의주에서’라는 북침 전쟁구호를 공공연히 외쳤으며 미국에 무기제공을 끊임없이 요구했다. 반면 김일성 정권은 소련군 철수와 더불어 상당한 무기를 넘겨받고 모택동의 국공내전에 참여했던 상당한 전투병력이 돌아옴으로 실질적인 남침 준비를 하게 된다.

여기서 필자는 이런 질문을 던져본다. 김일성은 원자폭탄이라는 전대미문의 강력한 무기를 소지하고 있는 미국의 참전이 확실한 상황에서도 전쟁을 시작하였을까? 그렇지 않다는 것이 필자의 의견이다.

1950년 1월 12일 미국무장관 애치슨은 한반도가 미국의 태평양 방어선에서 제외되었다고 하는 군사외교정책을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한다. 이는 한반도에서 전쟁 발발시 미국이 참전하지 않겠다는 발언으로 해석될 수 있다. 필자는 2014년 한국교회협의회 화해통일위원장 시절 현재 미국교회협의회 회장인 짐 스튜어트 목사(당시는 미감리교 사회국 총무) 그리고 노정선 교수와 함께 미국무성을 방문하고 북인권대사인 로버트 킹과 회담을 가진 적이 있다. 킹 대사가 한국전쟁을 거론하자 필자는 ‘애치슨선언’이 북조선으로 하여금 오판을 저지르도록 한 것은 아닌가 하며 반문을 하자 킹대사는 즉각 ”It was a mistake.“(그건 실책이었다)라는 말을 세 번이나 실토한 바 있다. 에치슨선언이 나온 직후 스탈린과 모택동은 김일성의 전면전에 결국 동의하였다. 그러나 미국은 에치슨 선언과는 정반대로 전쟁 발발 이틀 만에 유엔결의를 통해 참전을 결정하였고 5일만에 평양 공중 폭격이 시작되었다. 그렇다면 북조선이 남침 준비를 완료한 시점에서의 애치슨선언의 의도는 무엇이었을까?

이와 관련한 질문이 또 있다. 전쟁 발발 1년 후인 1951년 6월경 전선은 38선 부근에서 정지상태에 이르렀으며 정전회담이 시작되었다. 그렇다면 이후 정전협정 서명까지 이년이나 걸린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문구 작성 때문이었을까? 아니면 한쪽의 의도적인 지연 때문이었을까? 당시 지상에서의 전투는 양쪽이 밀고 당기는 일종의 소모전 형태가 되었지만, 공중은 그렇지 않았다. 그동안 미군 폭격기는 하루도 빠짐없이 북한의 주요 도시와 공장 시설들을 완전히 파괴하였다. 커밍스교수는 당시 투하한 폭탄의 양은 63만톤으로, 이는 태평양전쟁에 투하한 50만톤 보다 많았으며 이로 인해 북한은 '달의 표면'처럼 변하였다. 22개 주요 도시 중 18개 도시는 최소한 50%가 흔적도 없이 사라졌으며 모든 도시와 마을의 40∼90%까지 파괴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당시 미국방부 검열관들이 폭격의 끔찍한 현실을 미국 국민이 모르도록 감추었으며 이 폭격으로 인해 북한은 일종의 '유격대 국가'로 변해갔다고 말한다. (『브루스 커밍스의 한국전쟁: 전쟁의 기억과 분단의 미래』 조행복옮김 현실문화 2017년)

필자가 본 한국전쟁 기록영화에도 평양시를 내려다본 미군 폭격기 조종사가 관제탑에 이렇게 말한다. “There is no more target, roger.” 평양의 모든 건물이 파괴되어 있었기에 가지고 간 폭탄을 어디에 투하해야 할지를 몰랐던 것이다. 평양 시내는 사방 1미터 내에 평균 3발의 폭탄이 투하되었다. 한 미군 장성은 북한은 구석기 상태로 돌아갔으며 복구에 100년 이상 걸릴 것이라고 했다. 고려대 정외과 최장집 교수는 오래전 발표한 논문에서 "한국전쟁의 가장 큰 피해자는 북녘 인민들이었다."고 말한 바 있으며 피카소는 '조선에서의 학살 (The Massacre in Korea)' 이란 제목의 게르니카 벽화를 통해 미군들이 황해남도 신천 군민 4분의 1에 달하는 무고한 양민을 잔인하게 죽인 사실을 고발하였다.

한국전쟁 직전 1950년 4월에 작성된 미국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고서의 1급 비밀정책(NSC68)에는 군사비 지출을 3배 확장하는 군사전략을 기술하고 있는데 이는 한국전쟁이 바로 미국의 국가경제전략의 일환이었음을 말해주고 있다. (유튜브. 한반도 분단의 진실 다큐멘터리 )

이차세계대전을 끝내고 퇴임하는 아이젠하워 대통령은 국회 연설에서 “군산복합체(the military-industrial complex)”가 가져올 화에 대해 경고를 한 바 있다. 2018년 미국 전체 예산의 13%가 기업과의 계약에 사용되는데, 이중 68%가 국방 관련이다. 이 국방예산의 절반가량인 368억불이 무기생산 10대 기업에 지불했는데, 이 금액은 세계 하위 130개국 전체 예산보다 더 많은 수치이다.☞ 군-산업 단지를 새롭게 조심하라: 아이젠하워의 경고 재방문 

Gregory D. Foster is a professor at the National Defense University’s Eisenhower School (historically known as the Industrial College of the Armed Forces), a West Point graduate, and a decorated veteran of the Vietnam War. The views expressed here are his own.

“The only thing we learn from history is that we learn nothing from history.”

“What experience and history teaches us is that people and governments have 

never learned anything from history, or acted on principles deduced from it.”

  – G.W.F. Hegel

The military-industrial complex, a term brought to life by President Dwight D. Eisenhower in his 1961 farewell address to the nation, is widely acknowledged, quoted, and even embraced today.Yet, ironically, the ubiquity of this embrace hasn’t actually affected the outsized influence of that complex.

“In the councils of government,” Eisenhower warned, “we must guard against the acquisition of unwarranted influence, whether sought or unsought, by the military-industrial complex [‘military-industrial-congressional complex’ in the original text]. The potential for the disastrous rise of misplaced power exists and will persist.” 

He had prefaced these words in the same address by observing: “The total influence [of the then-new conjunction of an immense military establishment and a large arms industry] – economic, political, even spiritual – is felt in every city, every Statehouse, every office of the Federal government. We recognize the imperative need for this development. Yet, we must not fail to comprehend its grave implications.” 

If we were blessed with an ideal state of civil-military relations in this country, its distinguishing characteristics would include – in addition to a strategically effective military and strategically competent civilian overseers – what we might call a properly subordinated military-industrial complex. This complex would, accordingly, be subordinated to and supportive of national interests, aims, and responses. Quite the opposite has been the case, though, throughout the almost six decades since Eisenhower alerted the American people the centrality of military industries to civilian life. Today, it is a mammoth, strategically distorting, even strategically dysfunctional confluence of political, ideological and, yes, economic interests that warrants renewed attention, if not alarm. This is especially important as the military-industrial complex has been given new, unfettered life and license by the 2018 National Defense Strategy document, now in place, that has assumed the de facto position of representing America’s current strategic posture.

Roughly 13% of the U.S. federal budget now goes to private-sector contractors, 63% of those contracts beingfor defense. Some 51% of defense contracts are for products, 41% for services, the rest for R&D. Defense contracts represent 52% of overall defense spending. In FY 2018 alone, the Defense Department awarded over $358 billion in contracts. The top 10 defense contractors– Lockheed Martin, Raytheon, Northrop Grumman, Boeing, General Dynamics, United Technologies, L3 Technologies, Huntington Ingalls, Leidos, Booz Allen Hamilton – collectively receive some $167 billion a year in defense revenues. That amount exceeds the GDPs of more than 130 of the world’s countries. Lockheed’s defense revenues alone – $48 billion – exceeds the annual military expenditures of all but six countries; while numbers 2 and 3 – Raytheon and Northrop Grumman – each receive over $20 billion in defense revenues, thereby exceeding military expenditures of all but 13 countries. 

To be fair, economically speaking, overall defense expenditures represent 3.5% of U.S. GDP; the defense sector provides over 4 million jobs; and roughly 10% of the $2.2 trillion in U.S. factory output goes to arms production. These are not inconsequential considerations for the politically minded and politically motivated among us. At the same time, the United States claims the dubious honor of ranking first in the world in international arms transfers, commanding 36% of the global market. This also isn’t inconsequential for thestrategically minded among us who recognize the potentially destabilizing, arms-race-inducing effects of such transactions.

Because Eisenhower’s warning conveyed concern about the well-being of democracy, it is especially important to note thatthe defense sector of industry assiduously exercises its First Amendment rights through lobbying and campaign contributions: $128 million spent on the former, $30 million on the latter in the 2017-18 federal campaign cycle alone. Since 1990, the defense sector has accounted for nearly $200 million in campaign contributions – dwarfed, in comparison, by other sectors, but nonetheless more than mere “beanbag,” as they say.

Eisenhower’s April 1953 “Chance for Peace” speech to the American Society of Newspaper Editors, delivered almost immediately after he took office, is even more telling even than his 1961 farewell address. Also broadcast nationwide, it is worth quoting at some length for the examples it affords:

Every gun that is made, every warship launched, every rocket fired signifies, in the final sense, a theft from those who hunger and are not fed, those who are cold and are not clothed. 

This world in arms is not spending money alone.

It is spending the sweat of its laborers, the genius of its scientists, the hopes of its children.

The cost of one modern heavy bomber is this: a modern brick school in more than 30 cities.

It is two electric power plants, each serving a town of 60,000 population. 

It is two fine, fully equipped hospitals. It is some 50 miles of concrete highway.

We pay for a single fighter plane with a half million bushels of wheat.

We pay for a single destroyer with new homes that could have housed more than 8,000 people.

This, I repeat, is the best way of life to be found on the road the world has been taking.  

This is not a way of life at all, in any true sense. Under the cloud of threatening war, it is humanity hanging from a cross of iron.

Of course, that was then, when a destroyer cost something on the order of $6 million apiece, a bomber $2.4 million, a fighter jet $211,000. This is now, when an Arleigh Burke-class destroyer runs $1.2 billion (and a Zumwalt-class destroyer $4.5 billion), a B-21 stealth bomber $564 million, an F-35 Joint Strike Fighter $141 million. Thanks to the National Priorities Project, we can see what some selected tradeoffs akin to those Eisenhower offered might look like:

For the $19.95 billion we are paying for nuclear weapons and associated costs, we could create, for example, 359,099 infrastructure jobs for a year, or pay 246,838 elementary school teachers for a year.

For the $11.45 billion we are paying for the F-35 Joint Strike Fighter, we could provide, for example, 1.11 million military veterans VA medical care for a year, or 344,676 scholarships for university students for four years.

For the $1.51 billion we are paying for Predator and Reaper drones, we could provide, for example, 638,124 children or 424,963 adults low-income healthcare for a year.

These aren’t just incongruent apples-and-oranges tradeoffs; they are strategic tradeoffs. Those, most notably, who either produced or zealously support the NDS consider such tradeoffs anything but strategic, precisely because the types of domestic spending alternatives offered aren’t militarily relevant. 

The NDS is a retro, militaristic call for a self-reaffirming, self-serving, self-fulfilling New Cold War that implicitly bows to and embraces a dominant and domineering military-industrial complex.The NDS claims that (a) the world we face today is determined by Great Power competition, defined in predominantly military terms, in which “revisionist powers” China and Russia seek to unseat us; (b) our supremacy in every domain of warfare – air, land, sea, space, and cyberspace – is now contested and begs restoration; (c) peace (through strength) is achievable primarily, if not solely, by being prepared for war; and (d) the primary line of effort for carrying out this “strategy” is heightened lethality. 

The NDS would have us believe that the preferred vehicle for restoring America’s deserved primacy in all the aforementioned domains of warfare is the technological superiority provided by what is now labeled the “National Security Innovation Base.”  Such labeling seemingly implies that national security and defense are essentially synonymous, and that a future-oriented Innovation Base is somehow different (at least rhetorically) than a backward-looking Defense Industrial Base. Irony again intrudes here, by the way, since mobilization is implicitly given new life, but mobilization in the most parochial World War II, giant on-off switch terms. 

For the various parties that make up the military-industrial complex, the New Cold War ideology put forth in the NDS is a boon of inestimable consequence, an incestuously preserved warfighting profiteer’s dream. It is also a tacit guarantee that defense industry, not government of, by, and for the people, will continue to call shots most of us don’t even acknowledge it calls on strategic priorities and commitments, military doctrine, the perversely irreversible American Way of War, technology, force structure and disposition, and manpower requirements. And, lest we forget, there is the massive international traffic in conventional arms that ensures the perpetuation and expansion of the arms industry (to “keep the industrial base warm,” of course), even as it feeds provocation, escalation, and destabilization abroad.

Though it may seem hyperbolic, even alarmist, one is tempted to harken back to the post-World War I period, when soul-searchingly pejorative “merchants of death” rhetoric was in vogue. With irony again our guide for the moment, one of the most outspoken critics of war profiteering was Marine Major General Smedley Butler, a two-time Congressional Medal of Honor recipient who had spent his 34-year career in uniform dutifully fighting various colonial wars at the turn of the 20th century. His highly publicized 1935 speech/short book War is a Racket spoke bluntly in terms worth remembering today: 

War is a racket. It always has been. It is possibly the oldest, easily the most profitable, surely the most vicious. It is the only one international in scope. It is the only one in which the profits are reckoned in dollars and the losses in lives. A racket is best described, I believe, as something that is not what it seems to the majority of the people. Only a small “inside” group knows what it is about. It is conducted for the benefit of the very few, at the expense of the very many. Out of war a few people make huge fortunes.

Let us now, if we are to restore or establish strategic sanity in this post-post-Cold War era, revisit these words and those of President Eisenhower. We – the taxpayers, the citizenry, the source of citizen-soldiers, the repository of popular sovereignty – owe ourselves, our progeny, and our future nothing less.

Gregory D. Foster는 국방 대학의 아이젠 하워 학교 (역사적으로 국군 산업 대학으로 알려짐)의 교수이자 웨스트 포인트 졸업생이며 베트남 전쟁의 장식 베테랑입니다. 여기에 표현 된 견해는 자신의 견해입니다.

"우리가 역사에서 배우는 유일한 것은 역사에서 아무것도 배우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경험과 역사가 우리에게 가르치는 것은 사람들과 정부가

역사에서 어떤 것도 배우지 않았거나 그로부터 추론 된 원칙에 따라 행동하지 않았습니다.”

  – G.W.F. 헤겔

1961 년 드와이트 D. 아이젠 하워 대통령이 국가에 대한 작별 사에서 생명을 불어 넣은 용어 인 군-산업 단지는 오늘날 널리 인정되고 인용되며 심지어 받아 들여지고 있지만, 아이러니하게도이 포용의 보편적 인 존재는 실제로는 아닙니다. 그 단지의 거대한 영향력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아이젠 하워는“정부 협의회에서 우리는 군사-산업 단지 [원문에서 '군-산업-의회 단지']가 추구하든 원하지 않든간에 부당한 영향력을 획득하지 않도록 경계해야합니다. 잘못 배치 된 권력의 비참한 상승 가능성이 존재하며 지속될 것입니다.”

그는 같은 연설에서 다음과 같은 말을 전했습니다.“[당시에는 거대한 군사 시설과 대규모 무기 산업의 새로운 결합의] 경제적, 정치적, 심지어 영적인 영향이 모든 도시, 모든 스테이트 하우스에서 느껴집니다. , 연방 정부의 모든 사무실. 우리는 이러한 개발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 중대한 의미를 이해하는 데 실패해서는 안됩니다.”

우리가이 나라에서 이상적인 민군 관계 상태로 축복을 받았다면, 그 구별되는 특징에는 전략적으로 효과적인 군대와 전략적으로 유능한 민간 감독자 외에도 적절하게 종속 된 군사-산업 단지라고 부를 수있는 것이 포함될 것입니다. 따라서이 복합 단지는 국익, 목표 및 대응에 종속되고 지원 될 것입니다. 하지만 아이젠 하워가 미국인들에게 군사 산업의 중심이 민간인 생활에 있다는 것을 경고 한 이후 거의 60 년 동안 그 반대의 경우가있었습니다. 오늘날, 그것은 놀라지 않더라도 새로운 관심을 가져야하는 정치적, 이데올로기 적, 예, 경제적 이익의 거대한, 전략적 왜곡, 심지어 전략적으로 역기능적인 합류입니다. 이것은 군사-공업 단지가 현재 미국의 현재 전략적 태세를 대표하는 사실상의 위치를 ​​차지한 2018 년 국방 전략 문서에 의해 새롭고 자유로운 생명과 라이센스를 부여 받았기 때문에 특히 중요합니다.

현재 미국 연방 예산의 약 13 %가 민간 부문 계약자에게 전달되고, 이러한 계약의 63 %는 국방을위한 것입니다. 국방 계약의 약 51 %는 제품, 41 %는 서비스, 나머지는 R & D입니다. 국방 계약은 전체 국방 지출의 52 %를 차지합니다. 2018 회계 연도에만 국방부는 3,580 억 달러 이상의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Lockheed Martin, Raytheon, Northrop Grumman, Boeing, General Dynamics, United Technologies, L3 Technologies, Huntington Ingalls, Leidos, Booz Allen Hamilton 등 상위 10 대 방위 계약 업체는 총 1,760 억 달러의 방위 수익을 받고 있습니다. 그 금액은 전 세계 130 개국 이상의 GDP를 초과합니다. 록히드의 국방 수입 만 – 480 억 달러 – 6 개국을 제외한 모든 국가의 연간 군사 지출을 초과합니다. 2 위와 3 위인 Raytheon과 Northrop Grumman은 각각 200 억 달러 이상의 국방 수입을 받아 13 개국을 제외한 모든 국가의 군사 지출을 초과합니다.

공정하고 경제적으로 말하면 전체 국방비는 미국 GDP의 3.5 %를 차지합니다. 국방 부문은 4 백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제공합니다. 미국 공장 생산량 2 조 2 천억 달러의 약 10 %가 무기 생산에 사용됩니다. 이것은 정치적으로 생각하고 정치적으로 동기를 부여받은 사람들에게 중요하지 않은 고려 사항이 아닙니다. 동시에 미국은 국제 무기 이전 부문에서 세계 시장의 36 %를 차지하는 세계 1 위라는 의심스러운 영예를 주장합니다. 이는 또한 그러한 거래가 잠재적으로 불안정하고 군비 경쟁을 유발하는 효과를 인식하고있는 우리 중 전략적 사고를 가진 사람들에게도 중요하지 않습니다.

아이젠 하워의 경고는 민주주의의 안녕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기 때문에 산업의 방위 부문이 로비와 캠페인 기부를 통해 제 1 차 수정안 권리를 성실히 행사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는 것이 특히 중요합니다. 2017-18 연방 캠페인 주기만. 1990 년 이래로 국방 부문은 캠페인 기부에서 거의 2 억 달러를 차지했습니다. 다른 부문에 비해 드워프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말하는 것처럼 단순한“콩백”이상입니다.

Eisenhower가 취임 한 직후에 전해진 미국 신문 편집자 협회 (American Society of Newspaper Editors)에 대한 1953 년 4 월의“Chance for Peace”연설은 훨씬 더 많은 것을 말해줍니다.

설교를 하는 조헌정목사의 모습
설교를 하는 조헌정목사의 모습

미국은 베트남에 이차세계대전에서 쓰인 폭탄보다 더 많은 양을 투하했으며, 심지어 라오스에도 폭탄 투하를 하였는데, 지금 라오스 전 국토 99% 지역에는 8천만 발의 포탄이 땅속에 박혀 있어 매년 3백명 이상의 희생자를 낳고 있다. 도대체 이 많은 폭탄들이 왜 터지지 않았던 것일까? 혹 유효기간이 지난 폭탄을 쓰레기로 처리한 것은 아니었을까? 카터 전 미국대통령은 고향교회에서 행한 설교에서 미국의 이러한 전쟁국가의 성격을 개탄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미국 역사 242년 기간 중 전쟁을 하지 않은 시기는 16년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우리는 한국전쟁의 기원에 대해 로마제국 이래 가장 강력한 군사대국인 미국의 지배전략(Divide and Rule) 차원에서의 근본적인 이해가 필요하다. 그렇게 할 때만이 남북의 대립과 반목의 근본을 치유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하나 기억해야 할 것은 미국은 일본으로 하여금 전쟁 기간 중 군수공장 역할을 하도록 하였는데, 이를 통해 일본은 세계경제대국으로 발돋움하는 계기를 마련하였으며 한때 적국이었던 일본과 군사동맹을 맺어 중국과 러시아의 세력이 태평양으로 진출하는 것을 막고 있다. 남한은 이에 앞선 미국의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으며 미군 주둔과 전시작전통제권이 미군에게 유지되고 있는 이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