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덕산 칼럼] 겸양에 이길 장사가 없다
상태바
[덕산 칼럼] 겸양에 이길 장사가 없다
  • 김덕권
  • 승인 2021.06.29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 25일 ‘더불어 민주당’이 대선 후보 선출을 현행 당헌·당규대로 대선일 180일 전에 하기로 확정했다고 합니다. 첨예한 이익이 걸린 문제라 아마 이해당사자들의 치열한 공방이 있었을 것입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이날 최고위를 앞두고 각 대선 주자 측 의견을 수렴했고, 실력행사 나섰던 정세균·이낙연 후보 등이 흔쾌히 ‘수용의 뜻’을 밝혔다고 합니다.

참으로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누구나 ‘겸양에는 이길 장사가 없는 것’입니다. 정치뿐만이 아닙니다. 인간세상만사가 다 그런 것입니다. 전라도 광주에서 실제로 있었던 일로 ‘발효 며느리’가 있었습니다. 광주에서 이름만 대면 알 수 있는 유명한 할머니 한 분이 있었습니다. 특히 ‘말’이라면 청산유수라 누구에게고 져 본 적이 없는 할머니이었지요.

그런데 그 집에 똑똑한 며느리가 들어가게 됩니다. 그 며느리 역시 서울의 명문대학교를 졸업한 그야말로 ‘똑 소리’나는 규수였습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이 “저 며느리는 이제 죽었다!”라며 걱정했습니다. 그런데 어쩐 일인지 시어머니가 조용했습니다. 그럴 분이 아닌데 이상했습니다. 그러나 이유가 있었습니다.

며느리가 들어올 때 시어머니는 벼르고 별렀지요. 며느리를 처음에 ‘꽉 잡아 놓지 않으면 나중에 큰일 난다.’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처음부터 혹독한 시집살이를 시켰습니다. 생으로 트집을 잡고 일부러 모욕도 주었습니다. 그러나 며느리는 뜻 밖에도 의연했고 전혀 잡히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며느리는 그때마다 시어머니의 발밑으로 내려갔기 때문입니다.

한 번은 시어머니가 “친정에서 그런 것도 안 배워 왔느냐?” 하고 생트집을 잡았지만 며느리는 공손하게 대답했습니다. “저는 친정에서 배워 온다고 했어도 시집와서 어머니께 배우는 것이 더 많아요. 모르는 것은 자꾸 나무라시고 가르쳐 주세요.” 다소곳하게 머리를 조아리니 시어머니는 할 말이 없습니다.

또 한 번은 “그런 것도 모르면서 대학 나왔다고 하느냐?”며 공연히 며느리에게 모욕을 줬습니다. 그렇지만 며느리는 도리어 웃으며 공손하게 말했습니다. “요즘 대학 나왔다고 해봐야 옛날 초등학교 나온 것만도 못해요, 어머니!” 매사에 이런 식이니 시어머니가 아무리 찔러도 소리가 나지 않습니다.

무슨 말대꾸라도 해야 큰소리를 치며 나무라겠는데, 이건 어떻게 된 것인지 뭐라고 한마디 하면, 그저 시어머니 발밑으로 기어들어 가니 불안하고 피곤한 것은 오히려 시어머니 쪽이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저쪽에서 내려가면 이쪽에서 불안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쪽에서 내려가면 반대로 저쪽에서 불안하지요.

그러니까 먼저 내려가는 사람이 결국은 이기게 됩니다. 사람들은 먼저 올라가려고 하니까 서로 피곤하게 됩니다. 나중에 시어머니가 항복을 했습니다. “내 너에게 졌으니 집안 모든 일은 네가 알아서 해라.” 시어머니는 권위와 힘으로 며느리를 잡으려고 했지만, 며느리가 겸손으로 내려가니 아무리 어른이라 해도 겸손에는 이길 수 없었던 것이지요.

내려간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어떤 때는 죽을 것만큼이나 어려울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세상에 겸양보다 더 큰 미덕은 없습니다. 내려갈 수 있다면 그것은 이미 올라간 것입니다. 아니, 내려가는 것이 바로 올라가는 것입니다.

시간이 지나면 부패되는 음식이 있고, 시간이 지나면 발효되는 음식이 있듯이, 시간이 지나면 부패되는 인간이 있고, 시간이 지나면 발효되는 인간이 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썩지 않고 맛있게 발효되는 인간은 끊임없이 내려가는 사람입니다. 그런 사람은 겸양과 비우기를 위해 애쓰는 사람일 것입니다.

그러니 우리 명심할 일입니다. 비우고 내려놓으면서 자신의 잣대를 아는 사람, 부단히 비우고 내려놓으면서 자신을 포기하지 않는 사람, 끊임없이 비우고 내려놓으면서 항상 잠자는 영혼을 깨워 일으켜 세우는 사람, 이렇게 내려갈 수 있는 사람은 이미 행복을 차지한 현자(賢者)가 아닐 런지요?

어떻습니까? 이번 민주당의 대선연기를 두고 싸우는 모습에 많은 국민들이 불안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마음껏 토론하고 그 결과에 흔쾌히 승복한 여러 민주당 대선후보들에게 찬사를 보냅니다. 그야말로 ‘겸양에는 이길 장사가 없는 것’입니다.

2002년 대선당시 단일화에 전격 합의한 노무현·정몽준 후보에 대한 감동을 지금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이제야 좀 선거다운 선거를 보겠군!” 당시 노무현·정몽준 두 후보의 단일화 합의 소식이 알려진 후 정치권 안팎에서 나온 반응이었지요. 2002년 11월15일 밤 10시30분, 두 후보가 경직된 표정으로 회담장에 마주 앉았을 때만 해도 회담 결과를 낙관하는 사람이 거의 없었습니다.

특히 노무현 후보 측에 비관론이 우세했습니다. 11월16일 0시40분. 드디어 회담장 문이 열리고 두 후보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그리고 양측의 이낙연·김 행 대변인은 세간의 예상을 깨고 ‘국민 여론조사를 통한 단일화 합의’를 전격 발표했습니다.

합의문 발표 후 두 후보는 뜨겁게 포옹했고, 배석했던 양당 참모들은 박수를 치며 환호를 했습니다. 우리 국민은 이번 대선에서도 노무현과 정몽준의 단일화 같은 감동을 맛 볼 수 있는 바람이 과욕이 아니기를 바랍니다. ‘겸양에는 이길 장사가 없는 것’입니다. 이 교훈을 모든 대선 주자들이 가슴에 새기면 얼마나 좋을 까요!

단기 4354년, 불기 2565년, 서기 2021년, 원기 106년 6월 29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